미국 증시, 1.02% 하락 마감 … 애플 2% 가까이 떨어져

입력 2016-01-01 09:34:43 | 수정 2016-01-01 09:40:45
2015년 마지막 거래일 미국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는 하락했다. 시가총액이 가장 큰 애플이 2% 가까이 떨어지는 등 대형주가 약세를 보였다.

31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78.84포인트(1.02%) 하락한 1만7425.03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9.42포인트(0.94%) 내린 2043.94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8.44포인트(1.15%) 떨어진 5007.41로 종료했다.

다우지수는 올해 2.2%, S&P지수는 0.7% 떨어졌다. 두 지수는 각각 2008년과 2011년 이후 처음으로 연간 기준 하락했다. 나스닥지수는 올해 5.7% 올랐다.

미 증시는 이날 하락 출발해 장중 약세 기조를 이어갔다. 투자자들이 마지막 거래일을 맞아 적극적으로 매매에 나서지 않았고, 주간고용지표 등 경제지표가 부진했던 점이 투자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업종별로는 유가 상승에 힘입어 소폭 오른 에너지 업종을 제외한 대부분이 하락했다. 기술업종이 1.4% 떨어지며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는 애플이 1.92% 하락했고, 인텔(-1.54%)과 마이크로소프트(-1.47%)도 각각 1% 넘게 떨어졌다.애플은 2008년 이후 처음으로 연간 기준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날 발표된 미국 주간 고용지표는 부정적인 결과가 나왔다. 지난 26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는 연말에 따른 변동성 심화로 2015년 중반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간 고용지표는 통상 성탄절 등 휴일이 포함될 경우 변동성이 매우 심해진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2만명 늘어난 28만7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마켓워치 조사치 27만5000명을 웃돈 것이다.

국제 유가는 북해를 강타한 폭풍 영향으로 인하 생산 차질 우려로 상승했다.

미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물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44센트(1.2%) 오른 37.04달러로 마감했다. 올 들어 유가는 30.4% 낮아져 1998년 이후 처음으로 2년 연속 하락했다.

[연고대도 경쟁률 하락…'배치표 하단 학과' 인기], [2015 IT 결산: 생활 플랫폼 경쟁 '활활'…키워드는 '연결'], [배달의민족, 광고비 올리고 협력사 조이고…상생보다 수익?], ['처음처럼'도 가격 인상…소주 출고가 1000원 시대], [제네시스 전략담당 임원 커리어 봤더니…]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