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국제유가 반등에 1%대 상승…기술주 '강세'

입력 2015-12-30 07:14:04 | 수정 2015-12-30 08:53:54
미국 증시가 국제유가 반등에 따른 투자심리 개선으로 상승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92.71포인트(1.10%) 오른 1만7720.98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21.86포인트(1.06%) 상승한 2078.36, 나스닥 종합지수는 66.95포인트(1.33%) 뛴 5107.94를 기록했다.

최근 세계 금융시장에 불안 요인이 되고 있는 국제유가는 이날 크게 올랐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1.06달러(2.88%) 오른 37.87달러에 마감했다.

다음달 미국에 한파가 올 것이란 예보로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지난주 미국 원유재고가 감소했을 것이란 관측도 유가 상승을 거들었다.

국제유가의 상승은 투자심리를 호전시켰다는 분석이다. 경제지표의 개선도 시장에 호재로 작용했다.

미국 콘퍼런스보드가 발표한 12월 소비자신뢰지수는 전월 수정치 92.6에서 96.5로 높아졌다. 이는 시장 예상치 93.5보다 높은 것이다.

기술주들이 강세였다.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과 아마존의 주가는 각각 1.5%와 2.7% 상승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퀄컴은 중국 회사들과 새로운 사용권 계약을 진행하고 있다는 소식에 2.6% 올랐다.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애플은 1.8% 상승하며 다우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071.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큐리언트 -2.73%
신성통상 -0.39% 크리스탈 +1.22%
LG화학 0.00% 맥스로텍 -1.74%
SK디앤디 0.00% 큐캐피탈 +1.89%
SK가스 -3.56% 포스링크 -6.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55%
NAVER +0.13%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2.1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08%
알파홀딩스 -1.24%
AP시스템 -1.32%
메디톡스 +0.35%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많이 본 뉴스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