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證 매각 본입찰 마감…KB·한투·미래에셋 등 4곳 참여

입력 2015-12-21 13:26:20 | 수정 2015-12-21 13:57:58
KB금융,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대우증권 우리사주조합 등 4곳이 KDB대우증권 매각 본입찰에 참여했다.

산업은행은 21일 정오 본입찰을 마감한 결과, 이들이 대우증권 매각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대우증권 보통주 1억4048만여주(지분 43%)와 산은자산운용 보통주 777만8956주(지분 100%)가 매각 대상이다.


본입찰에 참여한 4개사가 제시한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이들이 산업은행의 장부가 이상으로 가격을 제안했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우증권 보통주는 이날 1시 현재 주당 1만800원으로, 지분 43%에 대한 가격은 1조5242억원 수준이다.

최근 대우증권의 주가가 하락했지만, 인수 후보들의 의지를 감안하면 장부가 이하의 가격 제시는 없을 것으로 업계에서도 관측하고 있다. 경영권 프리미엄을 감안하면 매각가가 2조원을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산은은 최종입찰서를 제출한 4개사에 대해 매각가치 극대화, 조속한 매각, 국내 자본시장 발전 기여라는 매각 원칙과 국가계약법상 최고가 원칙에 맞도록 평가절차를 진행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우선협상대상자는 오는 24일 산은의 '금융자회사 매각추진위원회'와 이사회의 의결을 거쳐 선정된다.

각 인수 후보자는 최종 인수가격과 자금조달 방안, 경영 계획 등을 매각주관사에 제출했다. 자금조달 방안의 실현 가능성을 고려하면 KB금융지주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등의 삼파전을 업계에서는 예상하고 있다.

2013년 우리투자증권 인수전에서 고배를 마셨던 KB금융대우증권 인수를 통해 비은행 부문 강화를 노리고 있다. 대형 금융지주라는 점에서 막강한 자금동원력을 가지고 있지만, 배임 문제에 민감한 사외이사진을 감안하면 과감한 베팅은 힘들 것이란 게 중론이다.

대우증권 인수로 업계 1위 초대형 증권사를 목표하는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은 오너의 의지에 따라 과감한 인수가 제시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인수 이후 예상되는 중첩되는 인력에 대한 구조조정으로 진통이 예상된다. 때문에 대우증권 노조는 고용안정 협약 등을 전제로 KB금융 인수를 지지한 상태다.

[돌아오지 않는 외국인…"아직은 아니라고 전해라"] [마지막 대형 증권사 매물 대우증권…"2조원 이상 써야 따낸다"] ['이재용 티셔츠' 대세라는데…증권가 '애슬레저'株 눈독] ["유가와 코스피는 '같은 운명'"…투자전략은?]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91.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97% 툴젠 -0.47%
현대산업 -0.33% APS홀딩스 -0.40%
SK디앤디 -2.43% 녹십자셀 -0.61%
SK가스 -1.96% 주성엔지니... +2.34%
LG전자 -3.29% 대창솔루션 +29.9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2.03%
현대모비스 -0.78%
삼성전기 -0.45%
LG유플러스 +1.49%
POSCO +0.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85%
원익홀딩스 -0.12%
아모텍 -1.18%
테스 -1.18%
동진쎄미켐 -1.8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물산 +3.18%
SK텔레콤 +2.33%
이마트 +4.08%
미래에셋대... +0.47%
LG디스플레... +3.6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우리산업 +2.48%
카카오 +3.59%
원익IPS +0.65%
AP시스템 +4.13%
뷰웍스 +4.7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