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리인상 후폭풍 지속…두 번째 인상 시까지 버티는 장세"

입력 2015-12-21 07:35:13 | 수정 2015-12-21 14:08:21
NH투자증권은 21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예고된 악재였음에도 '후폭풍'이 거세다며 증시의 본격적인 상승 전환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태동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통화긴출 영향이 유동성 이탈 측면에서 신흥국에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은 분명하다"면서 "그러나 선진국이 미국 통화긴축에 큰 타격을 입지 않는다면 위기가 글로벌로 확산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분석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여파가 이미 알려진 재료였음에도 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는 지적이다.

오 연구원은 "이번 금리인상이 글로벌 경제와 유동성에 미칠 영향을 판단하기까지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증시 역시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 3월에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예상되는데 두 번째 금리인상 이후에나 공포심리가 진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증시는 (두 번째 금리인상 시까지) 버티기 형태를 지속할 것"이라며 "주가 대비 가치(밸류에이션) 부담이 적거나 실적 둔화가 크지 않을 대형주, 가치주 투자가 유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2.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0% JYP Ent. 0.00%
원림 0.00% 인성정보 -0.49%
태광산업 -0.61% 원익큐브 -0.19%
SK가스 -1.75% 동운아나텍 +1.79%
SK디앤디 -1.21%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75%
현대차 -1.30%
삼성물산 +0.81%
POSCO +3.73%
LG화학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지엔코 -9.84%
CJ E&M +10.80%
클리오 -0.62%
광림 -7.0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4.71%
LG전자 +1.49%
OCI +1.46%
삼성전기 -0.76%
미래에셋대... -1.6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0.17%
코스메카코... +2.02%
솔브레인 +2.36%
이녹스 +0.9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