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대선
미국 금리인상

"美 9년 반만에 금리인상 단행…'유가·외국인' 움직임 주목"

입력 2015-12-17 07:23:02 | 수정 2015-12-17 07:38:30
미국이 9년 반만에 금리인상을 단행한 가운데 향후 유가 흐름과 외국인의 움직임을 주의깊게 봐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중앙은행(Fed)은 15일부터 이틀간 열린 FOMC를 마치고 기준금리를 기존의 연 0~0.25%에서 0.25~0.50% 범위대로 25bp 상향 조정했다. 미국 기준금리가 인상된 건 지난 2006년 이후 9년 반만이며, 제로금리가 종료된 건 2008년 이후 7년만이다.

FOMC는 성명서를 통해 "경제 상황이 점진적인 기준금리 인상을 정당화할 정도로 개선될 것이다"고 내다봤으며, 재닛 옐런 Fed 의장은 "당분간 통화 정책을 경기 조절적으로 유지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Fed가 12월 금리인상 후 점진적인 속도 조절 의지를 밝히자 뉴욕증시는 1%대 강세를 나타내며 안도했다.

조익재 하이투자증권 센터장은 "미국의 점진적 금리인상은 이미 시장에 선반영된 부분이 크다"며 "앞으로는 유가 흐름과 외국인들의 움직임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센터장은 "최근 주식시장이 예상보다 더 악화된 배경은 미 금리인상 경계감 뿐 아니라 유가 우려도 한 몫 했다"며 "산유국의 디폴트(채무불이행) 가능성이 제기된 점 등이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고 설명했다.

유가하락은 글로벌 경제 성장의 모멘텀(동력)을 약화시키고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같은 산유국의 재정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분석이다. 또 유가 하락이 금속, 철강, 곡물 등 원자재 가격을 전반적으로 다 끌어내리고 있는 점도 문제라고 덧붙였다.

조 센터장은 "최대 자원 수입국인 중국 경제도 크게 좋아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내년 미국의 금리인상 속도는 예상보다 더 더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외국인 움직임도 주의깊게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국에서 미국계 자금은 거의 빠지지 않았다"며 "오히려 영국, 유럽계와 자원계(중동 등)의 자금이 많이 빠지는 등 과거와는 다른 패턴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 코스피지수는 1900선~2200선에서 움직일 것으로 관측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6.9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7% 툴젠 +6.26%
현대EP +0.12% 에스넷 +8.62%
POSCO +3.99% 엔지켐생명... +15.00%
동북아11호 -1.26% 제넥신 -1.27%
SK디앤디 +1.97% 모두투어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98%
현대차 -2.50%
KB금융 +1.01%
한화케미칼 +0.58%
엔씨소프트 +5.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20%
메디톡스 +3.94%
포스코 ICT +0.14%
휴젤 -0.22%
로엔 +2.3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2.08%
엔씨소프트 +5.18%
삼성전기 +4.55%
LG화학 +2.39%
삼성전자 +0.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6.37%
SK머티리얼... -1.86%
에스에프에... +4.12%
테스 +4.76%
서울반도체 +3.5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