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의 '레버리지 경계론'..."미국 금리인상 앞두고 레버리지 점검해야"

입력 2015-12-11 09:31:42 | 수정 2015-12-11 09:55:53
차입금 또는 부채의 지렛대 효과를 일컫는 레버리지(leverage)는 정부 기업 가계 등 경제주체들에게 어떤 영향을 줄까. 다음주 미국중앙은행(Fed)이 금리를 인상한다는 데 경제주체들은 레버리지를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1일 '레버리지 경계론'을 펴며 이같은 물음에 답을 내놓았다. 이날 한국은행이 국제통화기금(IMF)과 공동으로 연 '2015 BOK-IMF 컨퍼런스'에서다. 이 컨퍼런스는 기획재정부의 후원으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아시아의 레버리지: 과거로부터의 교훈, 새로운 리스크 및 대응 과제'라는 주제로 열렸다.

이 총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레버리지가 기초경제여건에 비해 지나치게 상승하면 경제주체들의 채무부담을 증대시켜 오히려 소비나 투자 등 경제활동을 제약하게 된다"고 경고했다. "심할 경우에는 차입자나 금융기관의 신용리스크를 높여 금융시스템의 안정을 해치거나 국가신인도를 떨어뜨릴 수 있으며 이 경우 실물경제도 충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국제적 자본이동 확대 등으로 각국간 금융연계성이 크게 높아졌기 때문에 만약 한 나라가 과도한 레버리지로 인해 금융불안에 빠지게 된다면 그 불안이 다른 나라로 전이될 위험이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금융위기이후 아시아 국가들이 미국이나 유럽에 비해 타격을 덜 받았는데 거기에는 상대적으로 레버리지 수준이 낮았던 것이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게 이 총재의 진단이다. 그러나 금융위기 이후 주요 선진국들은 리레버리징(부채 축소) 과정을 거친 반면 한국을 비롯한 많은 아시아 국가들은 레버리지가 계속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이 총재는 지적했다. 주요 선진국이 전례 없는 양적완화정책, 아시아 각국의 금융완화 등으로 낮은 금융비용과 수월한 차입여건 때문에 레버리지가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미국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정상화로 세계적으로 금융완화의 정도가 점차 줄어들면서 국제금융여건이 지금까지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다고 이 총재는 내다봤다. 경제주체들이 레버리지를 더욱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하는 이유다. 이 총재는 "금융회사는 돈을 빌려줄 때 차입자 심사기능을 강화해서 레버리지의 양적 질적 개선을 꾀해야 하고 돈을 빌려쓰는 기업이나 가계는 미래의 소득 흐름과 금리변동과 관련한 위험, 자산과 부채간 만기불일치 위험 등을 적절히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책당국도 레버리지의 지나친 상승을 억제하고 비효율적인 기업이 레버리지만 상승시키는 일이 없도록 기업 구조조정을 촉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아시아 신흥국들이 많은 외화부채를 보유하고 있어 달러 강세 등 대외리스크에 취약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의 진단대로 미국중앙은행의 금리인상은 정부 기업 가계 등 모든 경제주체들이 레버리지를 점검해야 할 계기가 될 것이다. 윤전기를 쌩쌩 돌려 찍어내고, 헬리콥터로 살포했던 광란의 돈잔치는 끝난 셈이다. 미국의 금리인상과 중국의 성장둔화라는 소위 G2 리스크를 계기로 신흥국은 물론 기업과 가계를 포함한 모든 경제주체들이 레버리지 적정성을 점검해야 할 때다.

최명수 한경닷컴 증권금융 전문기자 max@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