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수업종 CEO들 빛났다...LG생건 차석용, 시총 31배 끌어올려

입력 2015-11-25 08:51:00 | 수정 2015-11-25 08:51:00
기사 이미지 보기

국내 500대 기업 상장사 중 생활용품, 서비스, 제약, 식음료 등 내수 중심 업종 최고경영자(CEO)들이 재임기간 중 회사 시가총액을 코스피 지수 상승률 이상으로 크게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조선 자동차 건설 철강 등 중후장대형 수출 중심 업종 CEO들은 실적 악화로 회사 시총 증가율이 코스피 지수 상승률을 크게 밑돌았다.

특히 차석용 LG생활건강(1,065,00023,000 -2.11%) 부회장은 재임 10.9년 간 회사 시총을 3200% 가까이 끌어올려 코스피 지수 상승률을 31배나 웃도는 성과를 냈다.

윤석춘 삼립식품(135,000500 -0.37%) 사장, 조점근 동원시스템즈(50,700700 -1.36%) 사장, 임석원 태평양물산(3,31015 -0.45%) 사장, 이강훈 오뚜기(698,0001,000 +0.14%) 사장도 코스피 상승률을 7~11배 상회하며 '톱5'에 이름을 올렸다.

25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상장사 263곳 중 1년 이상 재임한 CEO 188명의 재임 기간 중 회사 시총 증가율을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 상승률과 비교 분석한 결과 취임 당시 시총 합계는 737조3844억원에서 지난 20일 종가 기준 794조3808억원으로 7.7%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 상승률 6.6%를 1.1%포인트 웃돈 수준이다.

업종별로는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298,0003,500 +1.19%) 등 생활용품 7개 상장사의 시총 증가율이 317.1%로 코스피 지수 상승률 12.0%를 4배(300%포인트) 이상 앞섰다.

이어 서비스 업종이 코스피 지수 상승률을 2배 가까이(91.8%포인트) 웃돌며 2위를 차지했고, 제약(80.5%포인트), 식음료(75.5%포인트) 등 내수 중심 업종도 시총 증가율이 코스피지수 상승률을 앞섰다.

공기업(48.3%p)과 증권(38.5%p), 은행(14.3%p), 보험(9.5%p), 운송(9.3%p), 상사(9.2%p)도 코스피 지수 상승률보다 시총 증가율이 높았다.

반면 조선 기계 설비 업종은 시총이 3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들며 코스피 지수 상승률을 절반 가량(41.0%p) 밑돌았다.

현대?기아차(33,90050 +0.15%)를 중심으로 한 자동차부품 업종(-34.5%p)과 건설 및 건자재(-28.0%p), 철강(-25.1%p), 통신(-14.1%p), 석유화학(-11.9%p), 여신금융(-10.4%p), 지주(-7.8%p)도 시총 감소로 코스피 지수 상승률과의 격차가 컸다.

에너지(-5.3%p), IT전기전자(-3.3%p), 유통(-1.6%p)도 시총이 증가하긴 했지만 코스피 지수 상승률에는 미치지 못했다.

개인별로는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이 재임 기간 중 무려 시총을 무려 3185.2%나 끌어 올려 1위를 차지했다. 재임 기간 코스피 상승률은 113.3%인데, 이를 무려 31배나 앞지른 것이다.

2.6년을 재임한 윤석춘 삼립식품 사장은 시총을 1071.5%나 끌어올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 상승률(-0.7%)을 11배이상 웃돌았다.

이어 조점근 동원시스템즈 사장(9.7배), 임석원 태평양물산 사장(8.8배), 이강훈 오뚜기 사장(7.4배), 정학상 팜스코(12,2000 0.00%) 사장(7.3배), 추문석 삼호(14,60050 -0.34%) 대표(7.0배), 김명수 영풍(1,036,00020,000 -1.89%) 부사장(7.0배), 이재하 삼보모터스(8,820220 +2.56%) 회장(6.0배)이 코스피 지수 상승률 대비 회사 시총을 7배 이상 끌어올린 CEO들이다.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4,88535 -0.71%) 사장(5.8배), 오흥용 현대그린푸드(14,900200 -1.32%) 사장(4.8배), 이상운 효성(127,5001,000 -0.78%) 부회장(4.7배), 이명현 평화정공(10,850150 -1.36%) 대표(4.6배), 심상배 아모레퍼시픽 사장(4.3배), 정동철 다우데이터 대표(4.0배)도 시총 상승률이 코스피의 4배 이상에 달했다.

반면 한승구 계룡건설(19,600400 -2.00%)산업 사장은 2008년 1월 취임 당시 3465억 원이던 시총이 지난 20일 888억 원으로 74.4%나 줄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가 22.5% 오른 것과 비교하면 무려 96.9%포인트나 뒷걸음질쳤다.

박중흠 삼성엔지니어링(16,350150 +0.93%) 사장, 지창훈 대한항공(35,050300 -0.85%) 사장, 이재경 두산(104,0002,000 -1.89%) 부회장, 김동철 두산엔진(3,99550 -1.24%) 사장, 박대영 삼성중공업(8,89090 -1.00%) 사장, 정수현 현대건설(39,450600 -1.50%) 사장, 한준호 삼천리(124,0001,000 -0.80%) 회장, 김성은 가온전선(22,90050 +0.22%) 대표도 시총 상승률이 코스피 지수 상승률과 50% 포인트 이상 격차를 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19.0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92% 예스티 +7.61%
SK디앤디 0.00% 툴젠 +2.77%
SK가스 +0.22% 엔지켐생명... -3.76%
더존비즈온 -0.38% 삼천리자전... 0.00%
삼성전자 -0.63% 한일사료 -0.7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미약품 -0.81%
현대차 -0.63%
SK하이닉스 +0.13%
셀트리온 -1.14%
POSCO -0.9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0.84%
카페24 +4.64%
SKC코오롱PI -1.33%
에이치엘비 -1.78%
텍셀네트컴 +0.8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90%
SK하이닉스 +1.85%
LG디스플레... +0.82%
CJ제일제당 +2.92%
기아차 +3.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녹스첨단... +6.81%
에스에프에... +6.44%
셀트리온헬... +1.27%
AP시스템 +8.11%
신라젠 +4.2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