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국제유가 급등에 소폭 상승…다우지수 0.11%↑

입력 2015-11-25 06:37:05 | 수정 2015-11-25 06:38:12
뉴욕증시는 러시아 공군 전투기 격추에 따른 지정학적 위험이 국제유가를 큰 폭으로 끌어올린 데 따라 상승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대비 19.51포인트(0.11%) 상승한 1만7812.19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55포인트(0.12%) 오른 2089.14를, 나스닥 지수는 0.33포인트(0.01%) 상승한 5102.81을 각각 기록했다.

지정학적 우려 부각으로 유가가 상승하며 에너지 관련주를 끌어올린 것이 지수 상승 동력이 됐다.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등 지표 호조로 경기 회복 기대가 높아진 것도 지수 상승에 힘을 실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이 2% 이상 상승하며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이외에 헬스케어업종과 소재업종 등이 소폭 상승한 반면, 유틸리티업종과 산업업종은 소폭 내렸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도 에너지 관련주인 쉐브론과 엑손모빌이 각각 1.4%와 1.9% 이상 상승하며 두드러진 강세를 나타냈다.

다만, 미 국무부가 전일 자국민을 대상으로 세계 여행경보를 발령한 여파로 여행 관련주는 하락했다. 여행 예약 사이트인 트립어드바이저의 주가는 2.1%, 크루즈 여행업체 카니발 코프는 약 2%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1.12달러(2.7%) 오른 42.87달러에 마쳤다. 시리아를 둘러싼 중동발 지정학적 불안정 고조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여기에 달러화가 위험회피 거래 증가로 엔화와 유로화에 약세를 보인 것도 유가 강세를 지지했다.

올해 3분기(2015년 7-9월) 미국 성장률 잠정치는 기업 재고 증가로 속보치보다 개선됐다. 미국 경제가 완만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음을 확인한 셈이다.

미 상무부는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가 속보치 연율 1.5%(계절 조정치)보다 높은 2.1%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마켓워치 조사치 2.2%에 거의 부합한 것이며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에도 부합한 것이다.

3분기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속보치와 같은 1.3% 상승을 기록했다.

지난 9월 미국의 주택가격은 상승세를 지속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케이스-실러에 따르면 9월 전미 주택가격은 전년 대비 4.9% 상승했다. 8월에는 4.6% 올랐다.

다만 11월 미국의 소비자신뢰지수는 일년 여 만에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 콘퍼런스보드는 11월 소비자신뢰지수가 전월 수정치 99.1에서 90.4로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99.5를 밑돈 것이며 2014년 9월 이후 최저치를 나타낸 것이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bk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1.8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6% 파라다이스 +1.45%
삼성엔지니... +1.39% 셀트리온 +0.40%
두산중공업 -1.54% 툴젠 +0.69%
삼성물산 -1.60% %
메리츠종금... -0.67% %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11%
OCI 0.00%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1.12%
금호석유 -3.5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2.43%
이오테크닉... +3.21%
원익IPS +0.21%
로엔 -0.13%
클리오 +7.5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