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000 붕괴

조윤남 대신證 센터장 "금리인상 우려 과도…연내 2100선 회복 전망"

입력 2015-11-10 15:30:54 | 수정 2015-11-10 15:30:54
조윤남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10일 "시장이 미국의 금리인상에 대한 우려에 과민하게 반응하고 있다"며 "2000선이 무너졌다고 시장이 다시 추세적인 하락으로 돌아서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9.11포인트(1.44%) 하락한 1996.59로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연내 미국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우려가 부각되면서 1990선으로 내려앉았다.

미국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인데 이어 연방은행 총재의 금리인상 발언이 투자심리를 흔드는 역할을 했다. 지난 9일(현지시간)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다음 달이 첫 금리 인상의 적절한 시기가 될 수 있다"고 발언했다.

미국의 금리인상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시장을 둘러싼 조건들이 '부정적'이지 않다는 게 조 센터장의 분석이다.

그는 "지난 8, 9월 미국의 금리인상에 대한 우려가 고조됐을 때는 중국의 경기둔화 우려가 겹쳐지면서 시장에 큰 충격을 줬다"면서 "현재는 중국 경기지표들이 3분기를 저점으로 점차 개선세를 보이고 있고, 경기부양책들이 나오면서 급격한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는 많이 완화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12월 전까지는 좁은 범위에서 등락을 반복하면서 금리인상에 대한 우려를 조금씩 반영할 것으로 보인다.

조 센터장은 "코스피 지수가 2050선까지 오르면서 조정의 빌미를 찾는 와중에 미국의 고용지표 개선 등으로 12월 금리인상론이 부각, 단기 조정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며 "시장 심리에 따라 일시적인 조정과 반등을 반복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 등 주요국의 경기부양책 강도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지난 3, 4월께에 기록했던 2180선까지는 반등 추세를 이어갈 여력이 있다고 본다"며 "특정 업종이 차별화를 나타내기보다 수급 상황에 따라 업종별로 순환매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7.0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6% 엔지켐생명... -0.24%
SK가스 -0.95% 영우디에스... +3.85%
SK디앤디 -0.12% 툴젠 +0.98%
지코 -2.83% CJ E&M -3.90%
SK하이닉스 -2.63% 코나아이 -0.9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이마트 +0.24%
LG생활건강 +1.27%
한미약품 +1.10%
아모레퍼시... -0.81%
현대모비스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4.51%
카카오 -1.59%
고영 +3.31%
컴투스 -3.35%
클리오 +0.3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