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방전지, 주가반등 시동 걸린다…성수기·성장성 주목" - 흥국

입력 2015-11-05 08:40:38 | 수정 2015-11-05 08:51:04
흥국증권이 5일 세방전지를 '매수' 추천했다. 목표주가는 5만5000원으로 책정됐다. 현재 주가 대비 30% 이상의 상승여력(4일 종가기준). 세방전지의 목표주가 컨센서스(시장 기대치)는 6만1000원이다.

이 증권사 김태성 스몰캡(중소형주) 연구위원은 "세방전지의 현재 주가는 올 4월초 고점 대비 28% 가량 하락한 상황"이라며 "이는 지난 1분기에 산업용 전지부문의 실적 악화 영향 탓"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성수기인 올해 4분기부터 내년 1분기까지 주가가 지속적으로 반등을 이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분기별 실적 개선이 주가 모멘텀(상승동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내다봤다.

이 회사의 주식 매수 시점은 3분기 실적 발표 직후가 유효하다는 분석이다. 3분기가 계절성 비수기라서다.

김 연구위원은 "비수기인 3분기 실적 발표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3분기 실적 발표 전후가 주가의 저점이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중기적인 관점에서 3분기 실적 발표를 매수 기회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권했다.

세방전지의 3분기 영업이익은 전기 대비 11.1% 줄어든 162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4분기의 경우 83.2% 늘어난 296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김 연구위원은 전망했다.

프리미엄 배터리 사업부문의 성장은 내년부터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됐다.

그는 "세방전지 실적 개선은 차량용 프리미엄 배터리의 구조적인 성장을 중심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본다"며 "특히 내년에 프리미엄 배터리 설비 증설이 완료되면 이를 기반으로 프리미엄 배터리 매출액 성장이 눈에 띄게 나타날 수 있다"고 판단했다.

현대·기아차가 대표적인 연비 개선 기술인 ISG(Idle Stop & Go) 기술을 확대 적용, 프리미엄 배터리 OE(Original Equipment) 시장의 성장을 예상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 연구위원은 "장기적으로 프리미엄 배터리 교체 주기 도래 시 수익성이 뛰어난 RE(Replacement)시장의 성장도 가능해 매출액은 점진적으로 그리고 구조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6.8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1% 넥센테크 +0.55%
SK디앤디 +1.04% 디에스케이 -1.99%
SK가스 -1.60% 툴젠 0.00%
무학 +2.21% 코아로직 -8.49%
삼성전자 -0.77% 코미코 +12.7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14%
한국전력 -2.05%
현대모비스 -1.38%
현대차 0.00%
현대건설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53%
안랩 +8.07%
카카오 -1.86%
컴투스 +1.4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