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경기 성장 지속 진단에 '화색'…다우 0.94%↑

입력 2015-11-03 06:59:34 | 수정 2015-11-03 07:03:42
뉴욕증시는 미국 경기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는 진단에 강세로 마감했다.

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65.22포인트(0.94%) 상승한 1만7828.7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4.69포인트(1.19%) 오른 2104.05를, 나스닥 지수는 73.40포인트(1.45%) 오른 5127.15를 각각 기록했다.

다우지수는 이날 강세를 나타내며 올해 전체 수익률이 상승세로 돌아섰고, S&P 500지수 역시 지난 8월17일 이후 처음으로 2100선을 넘어섰다.

유럽 제조업 지표가 호조를 보인 데다 이날 발표된 미국 경제 지표도 미국 경제의 꾸준한 성장을 지지한다는 진단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특히 에너지 업종과 헬스케어 업종이 각각 2.4%와 2.0%가량 상승하며 S&P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이외에도 금융업종과 산업업종이 1% 이상 상승하는 등 전 업종이 일제히 강세를 나타냈다. 애플도 1.4%가량 올랐고, 쉐브론은 유가 하락에도 4% 이상 급등세를 보였다.

미국의 지난 10월 제조업 활동은 2년여 만에 최저 수준을 나타냈으나 전월 대비 큰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공급관리협회(ISM)는 10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 50.2에서 50.1로 0.1포인트 낮아져 2013년 5월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이는 마켓워치 조사치 51.0을 하회한 것이나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49.9를 소폭 웃돈 것이다. 지수는 50을 기준으로 확장과 위축을 가늠한다.

지난 9월 건설지출은 민간과 고용부문 지출 호조에 힘입어 7년 반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미 상무부는 9월 건설지출이 0.6% 늘어난 1조900억달러(계절 조정치)로 2008년 3월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이는 마켓워치 조사치 0.2% 증가를 웃돈 것이다.

신용카드업체 비자는 회계연도 4분기 순익이 증가했으나 예상치를 하회했다. 비자는 4분기 순익이 15억1천만달러(주당 62센트)를 나타내 일년전의 10억7천만달러(주당 43센트) 순익을 웃돌았다고 밝혔다. 주당 순익은 팩트셋 조사치 63센트를 밑돌았다.

국제유가는 중국 성장률 둔화 우려와 공급 과잉 지속 전망으로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지난 주말보다 배럴당 45센트(1%) 낮아진 46.14달러에 마쳤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bk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