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겸 동양네트웍스 대표 "경영권 방어 성공…신규사업 적극 투자할 것"

입력 2015-10-30 13:58:04 | 수정 2015-10-30 13:58:04
"2년여 정도 사업을 못한 상태에서 시장에 나가다보니 굉장히 힘들었습니다. 앞으로 금융 시스템통합(SI)은 바닥을 다지고, 신규 사업에 과감히 투자해 고객의 신뢰를 회복할 계획입니다."

김형겸 동양네트웍스 대표이사는 30일 열린 임시주주총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경영권 안정을 통해 새로운 사업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임시주주총회에서는 KJ프리텍의 이기태 사내이사(전 삼성전자 부회장), 권희민 서울대 교수, 임종건 전 서울경제신문 부회장, 김이환 방송광고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등 4인의 기타비상무이사 선임안이 승인됐다.

이에 따라 정관상 가능한 7인의 이사를 모두 선임해, SGA 측이 제안한 김병천 에스지에이시스템즈 대표의 사내이사 선임안은 자동 폐기됐다.

KJ프리텍을 백기사로 부른 동양네트웍스가 경영권 방어에 성공한 것이다. SGA동양네트웍스 지분 26.54%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사내이사 선임을 통해 이사회 진입을 시도했었다. KJ프리텍은 15.17%의 지분을 가진 2대 주주다.

김 대표는 "이기태 사내이사 등 모든 분들의 도움과 조언을 통해 영업을 활성화 할 것"이라며 "계약 수주에도 큰 도움을 받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향후 경영권 방어 전략에 대해서는 "모든 것이 시장의 논리대로 가야한다고 생각한다"며 "비상적인 흐름이 아닌, 정상적인 방법으로 경영권을 방어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그는 KJ프리텍이 이사회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지만, 아직 최대주주가 아니기 때문에 경영권을 확보했다고는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올해 사업계획 수립과 시장 진출에 매진할 시간도 부족했는데, 경영권을 두고 갈등을 겪어 모든 시간을 투자하지 못했다"면서 "앞으로 문어발식 경영이 아니라 강점만을 살리도록 신규사업에 투자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청담러닝 0.00%
삼성전자 +0.26% 빅텍 +2.87%
SK디앤디 -0.61% 주성엔지니... -0.46%
한국전력 +1.98% 한빛소프트 +29.82%
SK가스 +3.20% 포스코켐텍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1.68%
삼성엔지니... +0.43%
롯데케미칼 -0.52%
LG화학 -0.94%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5%
에스에프에... -0.83%
주성엔지니... -0.46%
메디톡스 -0.17%
지엔코 +5.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6%
SK하이닉스 +1.57%
아모레퍼시... +3.17%
LG생활건강 +2.01%
한국전력 +1.9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7.46%
주성엔지니... -0.46%
휴젤 -3.68%
실리콘웍스 +4.02%
모두투어 +1.6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