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3분기 건설·사업 부문 실적 예상 크게 못 미쳐…목표가↓-현대

입력 2015-10-29 08:00:31 | 수정 2015-10-29 08:00:31
현대증권은 29일 삼성물산에 대해 3분기 건설과 사업부문의 실적이 예상에 크게 못 미쳤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30만원에서 21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전용기 현대증권 연구원은 "건설 부문이 원가율 상승을 반영, 대규모 영업적자가 발생했다"며 "건설부문의 가치를 기존 5조7000억원에서 2조6000억원으로 하향하고, 기존 제일모직의 가치 또한 종전 2조4000억원에서 2조1000억원으로 낮췄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은 3분기에 매출 3조5393억원, 영업이익 681억원, 당기순이익 2조8053억원을 올렸다고 전날 공시했다. 옛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이 지난 9월1일자로 합병한 만큼 존속법인인 제일모직의 7~9월 실적과 옛 삼성물산의 9월 실적만 반영됐다.

두 회사의 7~9월 실적을 모두 합친 3분기 실적은 매출 7조8429억원, 영업손실 2425억원, 당기순이익 2조7949억원이다.

전 연구원은 "급식·식자재부문의 영업이익은 예상치(530억원)를 크게 밑도는 230억원을, 패션부문 역시 예상치(90억원)에 못 미치는 영업적자 220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을 정점으로 하는 지배구조의 추가적인 변화에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 연구원은 "삼성엔지니어링삼성중공업 구조조정 문제를 해결하고, 삼성물산의 건설부문의 실적이 정상화된 이후에 추가 지배구조 이슈가 부각되거나 실제 변화가 있을 가능성이 있어 좀 더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172.7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2% 코미코 -17.31%
SK가스 -0.40% 툴젠 +0.14%
SK디앤디 +0.52% 모바일어플... 0.00%
삼성전자 -1.55% 엔지켐생명... -1.11%
현대중공업 +2.01% 브레인콘텐...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28%
LG전자 +4.05%
현대차 -2.94%
SK하이닉스 -0.41%
KB금융 +1.2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70%
컴투스 +2.05%
안랩 +13.65%
웹젠 -2.15%
아모텍 +0.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