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안도랠리 키 쥔 10월 FOMC…긴장감 덜한 이유는

입력 2015-10-27 11:14:06 | 수정 2015-10-27 11:14:21
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의 금리·통화정책 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코 앞에 두고 27일 국내 증시가 경계심으로 움츠러들었다.

증시 전문가들은 그러나 미국 중앙은행(Fed)이 이번 FOMC 회의에서 금리 인상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며 투자자들을 달래는 모습이다. 시장의 분위기도 지난 9월 FOMC보다는 긴장감이 덜하다.

◆10월 FOMC 금리 동결 전망 우세

이날 오전 10시 현재 코스피지수는 사흘 만에 하락세로 돌아서 2040선에서 소폭 내리고 있다. 코스닥지수도 장 중 약보합 전환해 690선 안팎에서 하락하고 있다. 유럽과 중국발(發) 유동성 기대감에 안도랠리를 이어오던 국내 증시가 다시 FOMC에 발목을 잡힌 것이다.

밤 사이 미국 증시도 뚜렷한 방향성을 나타내지 못하고 혼조세로 마감했다. 10월 FOMC 정례회의와 애플 실적 발표 등을 앞두고 투자자들은 관망세를 보였다.

Fed는 이날부터 이틀간 FOMC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한다. 결과 발표는 한국시간 29일 오전 3시다.

시장에서는 이달초 발표된 미국 고용지표가 '쇼크(충격)' 수준이었다는 점에서 금리 인상 동결을 점치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Fed는 기준금리 인상의 주요 요건으로 고용과 물가를 제시하고 있다.

미 노동부가 밝힌 9월 비농업부문 신규 취업자수는 14만2000명이었다. 이는 전문가들이 예상한 20만3000명을 크게 밑돈 것이다. 또 8월 수치도 17만3000명에서 13만6000명으로 하향 조정돼 지난 2개월간 비농업부문 신규 취업자 증가는 지난해 1월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배성영 현대증권 연구원은 "이달초 나온 미국 고용지표와 소매판매가 부진하면서 다수의 글로벌 투자은행(IB)에서 Fed의 연내 금리 인상이 힘들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적인 초저금리 기조 속에 Fed가 쉽게 금리를 올릴 수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강달러가 미국 기업들의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마주옥 키움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중국 유럽 일본 등 주요국이 초저금리 정책을 유지하고 있어 Fed는 달러화 강세를 이끌 수 있는 금리 인상에 쉽게 나서지 못할 것"이라며 "전날 10월 FOMC를 앞두고 미국과 독일 등 주요 국채수익률도 하락했다"고 말했다.

국채수익률은 금리가 빠르게 오르지 않을 것으로 전망될 경우 하락한다.

원자재 시장 상황도 미국 금리 인상을 지연시킬 요인이라는 분석이다.

소재용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저유가로 인해 미국 에너지산업의 수익이 악화된 가운데 만기도래 부담이 높아지고 있다"며 "신용등급이 낮은 에너지 기업을 중심으로 채무상환 능력이 약화되고 있다는 점이 금리인상의 잠재적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 코스피 안도랠리 연장될까…FOMC 결과가 좌우

이번 FOMC에서 금리가 동결된다면 국내 증시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 깜짝 호재는 아니겠지만 유럽과 중국의 통화완화와 맞물려 우호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최근 글로벌 양적완화 기조에 따른 코스피 안도랠리의 연장 여부가 FOMC 결과에 좌우될 수 있다는 의견이다.

배 연구원은 "이번 FOMC에서 연내 금리 인상과 관련된 신호가 나온다면 안도랠리를 이어온 국내 증시의 변동성이 다시 커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Fed가 연내 금리 인상에 나선다면 시기는 오는 12월이 될 것이라는 시각이 많다.

소 연구원은 "유럽중앙은행(ECB)과 중국인민은행의 통화완화가 Fed의 금리 정상화 부담을 경감시키는 재료일 수 있다"며 "미국의 12월 금리인상 가능성이 다소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김진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시장이 보는 금리인상 가능성은 10월 6%, 12월 32.4%로 올해보다는 내년으로 시기가 지연되는 양상"이라고 분석했다.

10월 미국 기준금리 동결에 대한 기대감은 이미 증시에 선반영됐다는 점에서 향후 예정된 주요 이슈의 영향력이 더 클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김 연구원은 "FOMC 회의 이후 부진한 3분기 미국 국내총생산(GDP) 결과와 미국 부채한도 협상 난항 등이 투자심리의 굴곡을 만들 여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