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금리결정 앞두고 혼조 마감…다우 0.13%↓

입력 2015-10-27 06:37:10 | 수정 2015-10-27 06:37:10
뉴욕증시는 미국의 기준금리 결정과 애플 실적 발표 등을 앞두고 뚜렷한 방향성을 나타내지 못하고 혼조세로 마감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3.65포인트(0.13%) 하락한 1만7623.05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97포인트(0.19%) 내린 2071.18을, 나스닥 지수는 2.84포인트(0.06%) 오른 5034.70을 각각 기록했다.

오는 27~28일 미국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결정과 29일 3분기 미국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발표가 예정된 데다 애플의 실적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있다는 점 등이 관망세를 부추겼다.

Fed는 28일 오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이달 Fed가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보고 있지만, 성명에 강도 높은 매파 발언을 내놓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투자자들은 또 이번주 후반 일본은행(BOJ)이 추가 양적완화를 발표할지도 관심을 두고 있다.

실적 발표를 하루 앞둔 애플은 3.8% 급락했다. 영국 반도체 칩 제조업체이자 애플 공급회사인 다이얼로그반도체(Dialog Semiconductor)가 런던 거래에서 예비 실적치가 시장 기대를 하회하며 20% 폭락세를 나타낸 것이 애플 주가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반면, 다른 기술주들의 주가는 긍정적인 모습을 나타냈다.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은 1.6%가량 상승세를 나타냈고, 마이크로소프트와 페이스북, 아마존 또한 1% 이상 올랐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이 2.5% 이상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금융업종과 기술업종이 소폭 내림세를 나타낸 만면, 헬스케어업종은 0.5% 상승했다.

이번주에는 애플 외에도 많은 기업의 실적 발표가 예정돼 있다. 오는 27일에는 머크와 화이자, 트위터, 알리바바가 실적을 발표하며, 28일에는 글락소스미스클라인, 도이체 방크, 피아트 크라이슬러, 29일에는 바클레이즈와 마스터카드, 스타벅스, 30일에는 엑슨모빌과 셰브론 등이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발표된 주택지표도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9월 미국의 신규 주택판매는 10개월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하는 약세를 나타냈다. 미 상무부는 9월 신규 주택판매가 전월 대비 11.5%나 감소한 연율 46만8천채(계절 조정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마켓워치 조사치 55만채를 하회한 것이며 작년 11월 이후 최저 수준을 보인 것이다.

국제유가는 수요 부진 우려 전망으로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가격은 지난 주말보다 배럴당 62센트(1.4%) 낮아진 43.98달러에 마쳐 지난 8월27일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bk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2.1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툴젠 +0.69%
삼성엔지니... +1.39% 조이맥스 +0.49%
두산중공업 -1.54% 파라다이스 +1.09%
삼성물산 -2.00% 셀트리온 +0.30%
메리츠종금... -1.08% %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22%
OCI +0.11%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1.12%
금호석유 -3.4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1.73%
이오테크닉... +2.97%
원익IPS +0.41%
로엔 0.00%
클리오 +10.5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