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중국에 1150억원 규모 기술수출

입력 2015-10-16 09:05:10 | 수정 2015-10-16 09:05:10
제넥신은 지속형 단백질치료제의 중국 판권을 중국 13위 제약기업 'Tasly'의 자회사인 'Tasgen'에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제넥신은 임상 또는 임상 단계 진입 중인 3종에 대한 중국 판권과 비임상 초기단계 개발 중인 2종에 대한 세계 판권을 이전한다.

임상 또는 임상 단계 진입 3종 단백질치료제는 'GX-H9' 'GX-G6' 'GX-G3' 등으로 중국 판권을 Tasgen에 이전한다. 초기 계약금 230억원, 개발 및 판매에 따른 성과기술료(마일스톤) 계약금 920억원 등 총 기술이전료는 1150억원에 달한다.

제넥신은 초기 단계 개발 중인 지속형 PD-L1(GX-P2) 및 지속형 GLP-2(GX-G8)의 특정 질환에 대한 글로벌 판권 기술수출 계약도 맺었다. 향후 제넥신은 개발 단계에 따라 마일스톤을 기대할 수 있으며 개발성과에 따라 별도의 수익배분도 가능하다.

경한수 대표는 "이번 3종의 임상단계 제품에 대해 1억달러, 비임상 초기 제품 2종에 대해 추가적으로 2500만달러에 달하는 계약을 체결함은 제넥신의 'hyFc'(하이브리드 Fc) 원천기술의 경쟁력을 해외에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제넥신은 중국에서의 기술수출 성공으로 추가적인 임상결과를 얻을 수 있을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 추가로 기술이전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번 기술수출에 포함된 지속형 성장호르몬(GX-H9)은 현재 제넥신과 한독이 공동 개발 중이다. 모든 권리를 50대 50으로 양사가 나눠 소유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080.5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7% KG ETS +0.73%
현대EP 0.00% 청담러닝 -0.27%
삼성전자 -0.42% 에프티이앤... -3.33%
SK디앤디 -0.13% 프리젠 -39.27%
SK가스 +0.46% 네패스 -0.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42%
현대차 0.00%
삼성전기 +0.68%
SK하이닉스 +1.61%
LG전자 -2.0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오스템임플... -0.48%
컴투스 -1.25%
동아엘텍 -0.20%
바이로메드 -0.10%
에스엠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6.10%
삼성전자 -0.42%
SK하이닉스 +1.61%
삼성전기 +0.68%
POSCO +1.4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0.18%
인터플렉스 +8.64%
메디톡스 +1.23%
SK머티리얼... +4.06%
비에이치 +7.5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