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국내 LCC 1위업체…부가매출 비중 확대 중"-신한

입력 2015-10-16 07:54:01 | 수정 2015-10-16 07:54:01
신한금융투자는 16일 상장예정인 제주항공에 대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1위업체로 부가매출 비중 확대로 이익의 안정성을 추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광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005년 설립된 제주항공은 국내 LCC 점유율 1위(인천공항 올해 9월 누적 기준 31.5%) 업체"라며 "지난해 기준 지역별 매출 비중은 국내 36%, 동남아 19%, 일본 15%, 중국 5%, 대양주 10%, 기타 15%다"라고 말했다.

경쟁사보다 일찍 도입한 부가매출(Ancillary Revenue)의 비중 확대로 이익의 안정성을 추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박 연구원은 "2010년 0.9%엿던 부가매출 비중은 올해 상반기에는 6.9%까지 증가했다"며 "향후 10% 이상까지 비중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음 달 2일 상장 예정인 제주항공의 공모 예정금액은 1265억~1540억원으로 예정가액은 2만3000~2만8000원이다. 중간 값인 2만5500원은 올해 예상 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ER) 10.9배 수준이다. 최대주주는 AK홀딩스(지분 78.0%) 등이다.

박 연구원은 "올해 상반기 매출은 전년 대비 21.8% 늘어난 2868억원, 영업이익은 643.9% 증가한 307억원을 기록했다"며 "올해 예상 매출은 22.4% 증가한 6251억원, 영업이익은 31.4% 늘어난 625억원, 순이익은 90.0% 증가한 608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