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證, ELS 7종 DLS 1종 DLB 1종 출시

입력 2015-10-14 09:17:27 | 수정 2015-10-14 09:17:27
기사 이미지 보기

KOSPI200, S&P500, EURO STOXX50, 삼성전자,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USD/KRW 환율, WTI유 최근월선물, 브렌트유 최근월선물을 기초자산으로


대신증권은 KOSPI200, S&P500, EURO STOXX50, 삼성전자, 마이크로소프트, USD/KRW환율, WTI유 최근월선물, 브렌트유 최근월선물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원금비보장형 주가연계증권(ELS) 7종, 원금비보장형 파생결합증권(DLS) 1종, 파생결합사채(DLB) 1종 등 총 9종의 상품을 16일까지 판매한다고 밝혔다.

대신[Balance] ELS 998호는 KOSPI200과 S&P500을 기초자산으로 충족 요건에 따라 연 25% 또는 연 2.75%, 연 1%의 수익을 지급하며 원금 손실은 -25% 가능한 1년 만기 상품이고, ELS 999호는 KOSPI200, S&P500, EURO STOXX50을 기초자산으로 조건 충족 시 연 4.20%의 수익을 지급하는 만기 5년짜리 상품이다. ELS 1000호는 KOSPI200과 EURO STOXX50를 기초자산으로 조건 충족 시 연 9.10%의 수익을 지급하는 3년 만기 상품이고, ELS 1001호는 KOSPI200과 S&P500을 기초자산으로 조건 충족 시 연 6.40%의 수익을 지급하는 만기 3년짜리 상품이다.

ELS 1002호는 KOSPI200, S&P500, EURO STOXX50을 기초자산으로 조건 충족 시 연 5.60%의 수익을 지급하는 3년 만기 상품이고 ELS 1003호는 KOSPI200, S&P500, EURO STOXX50을 기초자산으로 조건 충족 시 연 8.00%의 수익을 지급하는 만기 3년짜리 상품이다. 100조클럽 ELS 63호는 삼성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를 기초자산으로 조건 충족 시 연 11.50%의 수익을 지급하는 만기 3년짜리 상품이다.

대신[Balance] DLS 211호는 WTI유 최근월선물, 브렌트유 최근월선물을 기초자산으로 조건 충족 시 연 6.00%의 수익을 지급하는 만기 9개월짜리 상품이다.

대신[Balance] DLB 24호는 USD/KRW 환율을 기초자산으로 조건 충족 시 최대 연 6.75%의 수익을 지급하는 만기 1년짜리 상품이다.

각 상품은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최소 청약단위는 100만원이다. 총 판매규모는 330억원이며 발행일은 10월 19일이다. 상품가입은 대신증권 영업점과 대신증권 홈페이지(www.daishin.com), HTS, MTS에서 하면 된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73.0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3% 툴젠 -1.02%
메리츠금융... -0.63% 레이젠 +2.13%
현대산업 +5.48% 주성엔지니... -2.60%
SK디앤디 -0.77% 에스텍 -1.44%
SK하이닉스 -5.68% 엔지켐생명... +1.7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2.11%
삼성전자 -3.51%
OCI +0.98%
한화케미칼 +2.01%
기아차 +2.6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8.04%
서울반도체 -0.20%
비에이치 -3.50%
에코프로 +1.45%
제넥신 -1.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우 +1.89%
SK +0.74%
엔씨소프트 +1.02%
SK이노베이... +1.61%
팬오션 +5.0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4.88%
이오테크닉... +4.10%
포스코켐텍 +3.98%
제넥신 +4.12%
셀트리온 +2.3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