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 테마株' 한국정보인증, 주가 꼭지?…임원들, 지분 속속 매도

입력 2015-10-06 13:52:32 | 수정 2015-10-06 14:11:59
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페이 최대 수혜주'로 꼽히는 한국정보인증 임원들이 주가가 급등한 틈을 타 보유 중인 자기 회사 주식을 대거 매도하고 있다. 해당 임원들은 올 들어서만 네 번이나 주식을 처분하는 등 주가 급등시마다 지분을 정리해 주가가 고점을 찍은 것 아니냐는 우려로 이어지고 있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2일 고성학 대표이사를 비롯한 한국정보인증 임원들은 잇따라 보유 지분을 처분했다.

한국정보인증이 1만9250원(종가)으로 치솟으며 상장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자 주식을 팔아 차익실현에 나선 것이다.

한국정보인증의 주가는 삼성페이의 최대 수혜주로 꼽히며 급등세를 지속, 연초 대비 400% 이상 폭등한 상황이다. 삼성페이 제휴 금융회사에 지문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결제 건당 수수료를 받고 있기 때문에 가장 직접적인 수혜를 입고 있다는 분석에서다.

고 대표는 보유주식 1만주를 주당 1만8065원에 장내 매도하면서 1억8000여만원을 손에 쥐었다. 지분율은 0.08%에서 0.04%로 낮아졌다. 고 대표가 보유 지분을 매도한 건 지난 8월 이후 벌써 네 번째다.

같은 날 다른 임원들도 잇따라 지분 처분에 나섰다. 김상준 전무와 임인혁 이사는 보유 주식 2만주(처분단가 1만7664원)와 5000주(1만8000원)를 전량 매도, 각각 3억5000만원 9000만원을 현금화했다.

임원들이 지분을 전량 처분하면서 한국정보인증에 대한 성장성이 의심받고 있다. 증권가에선 '신성장 동력이 부족한 상황'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어 주가 고점에 대한 의구심은 커지고 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한국정보인증 주가는 단기간 급등해 조정받을 가능성이 높다"며 "이미 현 주가에 올해와 내년 이익까지 반영돼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오 연구원은 "새로운 성장 동력이 부재한 점도 우려 요인"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그는 "삼성페이 수혜는 중장기적으로 지속되는 요인이므로 장기투자 관점에선 눈여겨볼 만 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국정보인증 관계자는 "해당 주식은 스톡옵션(주당 1700원)으로 받은 지분"이라며 "전체 주식의 1% 남짓한 미미한 규모인 만큼 과대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우려를 일축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