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의 대물림'…오너家 미성년 주식부자 평가액 1조 돌파

입력 2015-10-04 14:46:01 | 수정 2015-10-04 16:07:58
상장사 오너가(家)의 미성년 자녀들이 보유한 주식 자산이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의 손자와 손녀들은 5800억원을 보유하며 미성년 주식부호 순위 1∼7위를 싹쓸이했다.

4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지난달 말 종가 기준으로 1억원 이상의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만 19세 이하(1995년 9월30일 이후 출생자) 미성년 주식부자는 모두 262명으로 연초 보다 26명 증가했다.

이들 미성년 주식부자가 보유한 주식가치 총액은 1조58억원으로 연초 3673억원보다 173.9% 급증했다. 미성년 주식부자의 보유 주식가치가 1조원을 넘어선 것은 사상 처음이다.

올해 부모나 친족으로부터 주식을 넘겨받은 상장사 오너가의 미성년자 수는 87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58명보다 29명 많았다. 수증액도 1408억원에서 2790억원으로 98.2% 증가했다.

조사 결과 지난달 말 현재 100억원이 넘는 주식을 보유한 미성년 주식부호는 16명으로 연초에 비해 12명이나 증가했다. 특히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의 손자와 손녀들이 미성년 주식부호 순위 1∼7위를 싹쓸이 한 점이 눈길을 끌었다.

임 회장의 12세 손자는 2011년 전후로 증여나 무상 신주로 취득한 한미사이언스 등 계열사 주식의 가치가 연초 89억원에서 854억8000만원으로 9배 넘게 늘어나면서 미성년 주식부호 1위에 올랐다.

올해 7∼11세인 임 회장의 나머지 친·외손주 6명도 비슷한 시기에 증여나 무상신주로 받은 계열사 주식의 가치가 똑같이 834억9000만원으로 불어났다. 임 회장의 손주 7명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가치는 모두 5864억원에 달한다.

허용수 GS에너지 부사장의 장남과 차남도 보유중인 GS 주식가치가 각각 366억8000만원과 150억8000만원으로 집계돼 미성년 주식부자 8∼9위를 차지했다.

'제약 재벌'인 이종호 JW중외제약 회장의 손자는 10대 나이에 133억9000만원의 계열사 주식을 보유중이다.

정몽익 KCC 사장의 아들은 114억7000만원, 허태수 GS홈쇼핑 사장의 딸은 109억6000만원 어치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조창걸 한샘 명예회장의 손자 2명은 지난달 회사 주식 3만6000여주씩을 부친에게서 상속받아 새로 미성년 주식부호 대열에 합류했다. 이들의 보유 주식가치는 각각 105억4000만원이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