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컨소시엄, 인터넷전문은행 '출사표'…설립 자본금 3000억

입력 2015-10-01 10:36:31 | 수정 2015-10-01 12:38:39
인터파크 그랜드 컨소시엄이 1일 'I-BANK'(가칭)에 참여하는 기업들을 최종 발표하고 금융위원회에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I-BANK는 인터파크를 주축으로 ▲통신(SK텔레콤) ▲유통(GS홈쇼핑, BGF리테일), ▲핀테크(옐로금융그룹) ▲결제(갤럭시아커뮤니케이션즈) ▲플랫폼(NHN엔터테인먼트) ▲솔루션(지엔텔, 한국전자인증, 세틀뱅크) ▲금융(IBK기업은행, NH투자증권, 현대해상화재보험, 한국증권금융, 웰컴저축은행) 등 각 산업을 선도하는 15개 회사가 모였다.

인터파크는 인터넷전문은행이 나아갈 방향으로 '고객의 모든 경제생활을 핀테크와 연계하여 혁신과 상생의 창조 금융 실현'이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설립자본금은 3000억원이며 인터파크 그룹은 설립자본금의 약 3분의 1(우선주 포함)을 출자할 예정이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I-BANK의 최대 강점은 경제생활과 밀접한 각종 상거래와 금융거래에 기반한 빅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분석 적용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컨소시엄 참여사의 고객수를 산술적으로 합산하면 2억명이고 사업자수는 150만개에 이른다"고 말했다.

이들의 비식별정보를 통합 분석해 신용평가의 혁신을 이루고, 중신용고객에 대한 대출 이자율을 10%이상 낮춰 과도한 이자비용을 연간 2.5조원 경감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모바일 개인 금융비서, 자동화 PB(Private Banking)서비스, 복합금융몰을 통해 고객을 위한 맞춤형 자산축적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그 동안 고액자산가에게만 집중되던 금융 자문서비스를 모바일화하고 지출관리, 채무 재설계 등을 통해 가계 부채 부담을 실질적으로 감소시키고자 한다는 방침이다.

소상공인 대상의 금융서비스도 혁신한다. 모바일 핀테크(금융·기술) 발전기술을 적용해 모든 소상공인들에게 가맹점 수수료를 무료로 제공하고 정교한 신용평가를 통해 대출금리를 획기적으로 낮춰 소상공인 자금조달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상규 인터파크 인터넷전문은행 추진단장은 "인터파크뱅크 그랜드컨소시엄은 고른 지분 배분과 진정한 상호협력의 토대마련에 성공, 은행법 개정여부와 무관하게 안정적 경영이 가능하게 됐다"며 "인가를 받으면 공급자 중심의 시장 구도를 타파해 소비자 생활과 사업자의 사업과정에 큰 편익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