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형 한화證 대표 "연임 의사 애초에 없었다…개혁 성패 고객이 판단"

입력 2015-09-24 16:25:28 | 수정 2015-09-24 16:25:28
"개혁은 지금도 계속 진행 중이다. 개혁의 성공 여부는 시간이 흘러 고객이 판단하는 것이지 사장의 연임 여부를 갖고 예단할 일이 아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주진형 한화투자증권 대표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퇴진 배경과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주 대표는 퇴진과 관련해서 "연임이 안 됐다고 말하려면 내가 연임할 의사가 있었어야 한다"며 "이미 지난 봄에, 그리고 6월에 한 번 더 나를 한화투자증권으로 오도록 권유한 분들에게 연임할 생각이 없다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애초에 계약대로 내년 3월 말까지 하고 물러나겠다는 입장이었다는 것. 주 대표의 퇴진과 그동안 추진했던 개혁 실험을 연관지어 '실패'로 규정한 것에 대해서는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주 대표는 "우리의 개혁은 지금도 계속 진행 중이다"며 "그 결과는 시간이 지나야 알 수 있고 그 판단은 고객이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객이 우리를 다른 사람에게 추천할 의사를 매 분기 설문으로 조사하는데 그 추천 의사가 눈에 띄게 향상됐다"며 "그런데 무슨 뜻으로 실패라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일방통행'식 개혁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주 대표는 우려했던 일이었지만, 대면 접촉 횟수 등을 늘리면서 충분한 소통을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주 대표는 "우리가 추진하는 혁신은 한국 증권사에서 그 누구도 하지 않았던 것이고 그것을 추진하려면 누군가 강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변화를 두려워하는 직원을 끌고 가려면 아무래도 처음에는 강도가 세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자진 삭감했던 연봉에 대해 불만을 가졌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그는 "재작년 대량 감원을 할 때 감원 수를 줄이는 대신 직원 고정급을 10% 삭감했고 미안한 마음에 6개월 전 계약했던 내 연봉을 내가 내 손으로 30% 깎았다"며 "내가 깎고 내가 불평했다니 그게 말이 되나"고 되물었다.

한편 한화투자증권의 새 대표이사로는 여승주 한화그룹 경영기획실 전략팀장 부사장이 사실상 내정된 상태다.

한화투자증권은 오는 11월5일 여의도 사옥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여 부사장을 사내 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여 부사장은 추후 이사회 결의를 거쳐 대표이사로 취임하는 절차를 밟게 된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