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80%, 불황에도 근속연수↑…삼성 10년 못넘어

입력 2015-09-20 11:11:51 | 수정 2015-09-20 11:12:01
기사 이미지 보기

국내 30대 그룹의 80%가 직원 평균 근속연수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기업 경영평가 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30대 그룹(6월 기준) 249개 계열사 직원의 평균 근속연수는 10.9년으로 지난해(10.6년)보다 0.3년 늘었다.

근속연수가 가장 긴 곳은 대우조선해양으로 평균 16.4년을 기록했다. 이어 현대중공업(15.8년) 현대차S-Oil(15.6년) 포스코(14.2년)가 뒤따랐다. 대부분 중후장대형 업종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대우건설은 1년 새 근속연수가 1.5년 늘었다. LG와 삼성의 경우 각각 0.8년과 0.6년씩 늘어 그 뒤를 이었다.

신세계의 경우 평균 근속연수가 5.2년으로 가장 짧았다. 그 뒤로 현대백화점(5.8년) CJ(6.6년) 효성(6.7)년 동부(7.8년)가 자리했다. 삼성그룹은 9.9년으로 10년을 넘지 못했다.

1년 새 근속연수가 가장 짧아진 곳도 눈에 띈다. 현대중공업은 실적 악화 등 대규모 구조조정으로 인해 근속연수가 1년 줄었다. 포스코효성의 경우 0.3년 짧아졌다.

남녀 직원의 평균 근속연수는 모두 비슷하게 늘어났다. 남자의 경우 지난해보다 0.3년 늘어난 12.3년을, 여자는 작년 대비 0.4년 길어진 6.9년을 각각 기록했다.

남직원의 평균 근속연수가 가장 긴 곳은 대우조선해양으로 17.2년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현대중공업(16.5년) 현대차(16.1년) 포스코(14.7년) KT(14.4년) 순이었다.

여직원은 한진그룹이 10.7년으로 가장 길었다. 또 현대(10.5년) 등 15개 그룹도 30대 그룹 평균보다 긴 것으로 나타났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