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증시, 中 증시 급반등에 '화색'…다우 390P↑

입력 2015-09-09 06:21:49 | 수정 2015-09-09 06:21:49
뉴욕증시는 중국 증시의 급등에 힘입어 상승했다.

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대비 390.30포인트(2.42%) 오른 1만6492.6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8.19포인트(2.51%) 상승한 1969.41를, 나스닥 지수는 128.01포인트(2.73%) 오른 4811.93을 각각 기록했다.

이날 지수는 다음주 예정된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주목하면서 중국 증시 급등에 상승 출발한 후 장중에 상승폭을 더 확대했다.

중국 증시는 8월 수출 지표 부진에도 추가 부양책 기대가 부각되며 상승세로 마감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2.92%, 선전종합지수는 3.83% 올랐다. 홍콩 증시도 3.28% 상승했다.

최근 세계 금융시장 혼란을 가져왔던 중국 증시 하락세가 진정된 데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지연될 수 있다는 전망이 지수를 크게 끌어올린 요인이 됐다.

시장 참가자들은 다음주 예정된 FOMC에서 미국 중앙은행(Fed)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골드만삭스와 JP모건 자산운용, 도이체방크 등은 Fed가 이달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은 작다며 12월 인상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기준금리 인상이 지연되는 것은 위험자산인 주식시장에 호재가 될 수 있다.

유럽 증시도 강세를 나타냈다. 중국 증시가 급등세를 보인 데다 유로존 2분기 경제 성장률이 예비치 0.3%보다 소폭 높아진 0.4%로 발표된 것이 유럽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영국 FTSE 100 지수는 1.18% 상승했다. 프랑스 CAC 40 지수와 독일 DAX 30지수는 각각 1.07%와 1.61% 오름세를 보였다.

국제유가는 공급 과잉 우려가 지속된 데 따라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지난 주말보다 배럴당 11센트(0.2%) 낮아진 45.94달러에 마쳤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상승세를 나타냈다. 헬스케어와 기술주가 2.8% 이상 오르며 업종별로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이외에 에너지주와 금융주, 산업주, 소재주, 유틸리티주도 2% 넘게 올랐다.

종목별로는 다우지수 구성 종목인 제너럴일렉트릭(GE)이 4.0% 급등하며 우량주 상승을 주도했다. GE는 유럽연합(EU)으로부터 프랑스 알스톰 에너지 사업 부문 인수를 승인받았다는 소식에 급등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bk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