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증시, 중국發 악재 재부각…제조업지표 부진에 中·日 2%↓

입력 2015-09-01 12:05:51 | 수정 2015-09-01 12:19:30
아시아 주요 증시가 재부각된 중국 경기 둔화 우려에 동반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장 중 낙폭을 4% 넘게 키우며 또 한 번 공포를 불러일으켰다.

1일 오전 11시52분 현재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날보다 68.95포인트(2.15%) 내린 3137.03을 기록 중이다. 이날 1% 하락 출발한 지수는 장 중 낙폭을 4%대까지 키우며 3100선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다.

이날 중국 국가통계국은 중국 8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9.7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치인 49.7에는 부합했지만 전월 수치인 50.0은 밑돌았다.

이로써 중국 8월 PMI는 2012년 8월(49.2) 이후 3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PMI는 50을 기준으로 이를 넘으면 경기 확장을, 이에 못 미치면 경기 위축을 의미한다.

이날 일본 닛케이225지수(닛케이평균주가)는 전일 대비 450.20포인트(2.38%) 하락한 1만8440.28로 오전장을 마감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날 미국 증시 하락 영향에 하락 출발한 지수는 중국 8월 중국 제조업 지표 발표 이후 중국 증시가 크게 하락하자 함께 낙폭을 키웠다"며 "체감 경기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위험자산인 주식을 팔려는 움직임이 강해졌다"고 보도했다.

중화권 증시도 하락세다. 홍콩 항셍지수는 178.08포인트(0.82%) 하락한 2만1492.50에 거래되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도 전날보다 156.39포인트(1.91%) 내린 8018.53을 나타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5.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4% 넥센테크 +1.65%
SK가스 0.00% KG ETS +2.42%
SK디앤디 -0.44% 현성바이탈 -19.52%
현대산업 -3.53% KJ프리텍 -15.07%
한미약품 +2.63% 셀트리온 +1.6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54%
현대차 +1.41%
신한지주 -1.16%
SK하이닉스 -1.08%
KB금융 -1.9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63%
메디톡스 +8.36%
휴젤 +1.36%
테스 +1.16%
지스마트글... -0.9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