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證, 밸런스 공모주 메자닌 랩 판매

입력 2015-08-31 09:48:58 | 수정 2015-08-31 09:48:58
기사 이미지 보기

BW, CB, EB 등 하이브리드 채권과 공모주에 투자하는 일임형 상품
약정수익과 자본수익을 동시에…공모주 청약을 통한 추가 수익 추구


대신증권이 메자닌 증권과 공모주에 투자하는 일임형 랩 상품을 선보인다.

대신증권은 31일 주식과 채권의 중간 성격을 갖는 메자닌(Mezzanine) 증권과 IPO/유상증자 등 공모주에 투자해 수익을 추구하는 일임형 랩 상품인 ‘대신[Balance] 공모주 메자닌 랩’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메자닌(Mezzanine) 증권은 신주인수권부사채(BW), 전환사채(CB), 교환사채(EB) 등 주식과 채권의 특성을 동시에 지닌 하이브리드 형태의 금융상품이다. 본래 채권이지만 전환청구, 신주인수권행사 등을 통해 미래에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특성이 있다. 주식이 하락할 때는 주식으로 전환하지 않고 채권으로 보유하며, 주식 상승 시에는 주식으로 전환해 자본 수익을 노릴 수 있다.

이 상품은 상장기업이 발행하는 메자닌 증권 및 국내채권에 100%까지 투자가 가능하다. 특히, 올해 7월부터 재 발행되는 분리형BW에도 투자한다. 분리형BW는 회사채와 기업의 주식을 정해진 금액으로 살 수 있는 권리를 따로 거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신용등급이 BB- 이상인 유동성이 비교적 높은 공모발행 메자닌 증권에 청약 및 장내매수를 통해 투자한다.

또한, IPO/유상증자 등 공모주 투자를 통해 추가 수익도 추구한다. 하이일드(high yield)펀드에 대한 공모주 우선배정제도를 활용해 연간 공모주의 10%를 우선 배정 받을 수 있다.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공모주 중 우량기업을 선별 투자한다.

최소가입금액은 5,000만원이며 기본형의 수수료는 1.2%, 성과보수형의 수수료는 1.0%다. 성과보수형은 상품 수익률이 6%를 초과하면, 초과분의 10%를 성과보수로 수취한다.

채권 매매 차익이 비과세 대상이고 만기까지 보유할 필요가 없어 중도해지가 자유롭다. 단, 공모주의 의무보유 확약이나 신주인수권증서의 미상장, 조기상환 청구 시에는 해당 증권의 매도가 불가해 환매가 제한될 수 있다. 이 상품은 대신증권 전 영업점과 대신증권 홈페이지(http://www.daishin.com), HTS, MTS에서 가입이 가능하다.

남형민 대신증권 랩사업부 이사는 “이 상품은 경기변동기에 유리한 상품으로 약정 수익과 자본 수익을 동시에 노릴 수 있는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일임형 랩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76.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2% 엔지켐생명... 0.00%
SK하이닉스 -0.74% 청담러닝 -0.66%
한국전력 +1.39% 셀트리온 -4.89%
SK디앤디 +1.44% KG ETS +2.06%
SK가스 -0.21% 휴젤 +6.3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57%
LG화학 +1.30%
LG +1.92%
만도 -0.84%
넷마블게임... -0.2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4.42%
서울반도체 +0.19%
파라다이스 0.00%
CJ E&M +0.95%
컴투스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6.12%
엔씨소프트 +1.34%
넷마블게임... +4.13%
현대차 +0.67%
기아차 +4.6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코오롱생명... +6.40%
게임빌 +3.94%
모두투어 -0.35%
이엔에프테... +1.6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