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추가부양책+실물지표 확인 전까지 불안 지속 가능성"-KTB

입력 2015-08-26 08:07:41 | 수정 2015-08-26 08:08:26
KTB투자증권은 26일 중국의 금리인하가 단행됐지만 추가 경기부양책이 뒷받침되거나 실물 경제지표 반등이 확인되기 전까지 금융시장은 불안한 흐름을 지속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전날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예대금리(25bp)와 지급준비율(50bp)을 동시에 인하하는 등 추가 경기부양책을 시행했다.

이로 인해 이날부터 중국의 1년 만기 대출금리와 예금금리는 각각 4.6%, 1.75%로 하향 조정되고 다음달 6일부터는 지급준비율도 18%로 적용될 방침이다.

이 증권사의 채현기 연구원은 "중국 금리인하는 7월 실물경제지표와 8월 제조업지표의 부진한 흐름을 감안하면 어느 정도 예견된 수순이었다"고 설명했다.

채 연구원은 "최근 증시의 급락세가 경기 둔화에 대한 본질적 우려와 정부 정책의 신뢰도 저하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중국의 추가 경기부양책이 뒷받침되거나 실물경제 지표 반등이 확인되기 전까진 불안한 금융시장 흐름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지난 11일 위안화 평가절하 조치를 단행했을 당시, 위안화 약세로 인한 수출 회복에 대한 기대감보다 자본유출에 대한 우려가 시장의 불확실성을 높였다는 점도 상기해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그는 "실질금리는 이미 마이너스 영역(예금금리 1.75%, 7월 CPI1.6%)으로 진입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추가적인 통화완화정책과 인프라 투자를 포함한 재정정책 확대가 중국 경기의 불확실성을 완화시키는 데에 더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금리인하로 중국 정부의 경기부양 의지가 재확인되면서 단기적으로 시장 불안심리는 완화될 것"이라며 "실물경제주체의 자금조달 비용절감, 금융권의 중장기적인 유
동성 확충 등에 일조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5.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5% 셀트리온 +0.79%
SK디앤디 -1.00% 자연과환경 -4.14%
SK가스 -1.90% 툴젠 +2.29%
SK하이닉스 -3.16% 엔지켐생명... 0.00%
무학 +1.72% 제넥신 +1.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이마트 +0.72%
LG생활건강 +1.15%
한미약품 +0.79%
아모레퍼시... -0.49%
현대모비스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7.56%
카카오 -2.61%
고영 +3.51%
컴투스 -4.76%
클리오 +1.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많이 본 뉴스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