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2분기 건정성 소폭 개선…수출입銀 최하위

입력 2015-08-20 07:06:59 | 수정 2015-08-20 07:06:59
국내은행과 은행지주회사의 건전성 지표인 총자본비율이 지난 2분기에 소폭 개선됐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분기 국내 18개 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4.08%로 1분기보다 0.15%포인트 올랐다.

올 6월말 기준 기본자본비율은 11.64%, 보통주자본비율은 11.11%로 각각 0.15%포인트와 0.10%포인트 상승했다.

총자본비율이 오른 것은 총자본 증가율이 위험가중자산 증가율보다 높았기 때문이다. 총자본은 순이익, 증자, 자본증권 발행 등 자본 확충을 통해 2.5% 증가했다. 위험가중자산은 원화대출금 증가와 환율상승에 따른 원화환산액 증가로 1.5% 늘어났다.

은행별로는 씨티(16.96%)와 국민(16.40%)의 총자본비율이 16% 이상이었다. 수출입이 10.01%로 18개 은행 중 최하위였다.

보통주자본비율의 경우 전북(7.69%), 경남(7.81%), 기업(8.59%), 우리(8.71%)가 10%를 밑돌았다.

올 2분기 은행지주회사의 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상승했으나 보통주자본비율을 하락했다. 총자본비율은 0.02%포인트 오른 13.65%, 보통주자본비율은 0.05%포인트 내린 10.74%를 기록했다. 기본자본비율은 11.37%로 집계됐다.

총자본은 당기순이익, 신종자본증권 발행 등으로 1.5% 늘었다. 위험가중자산은 지주사내 은행과 캐피탈사의 대출이 늘어남에 따라 1.3% 증가했다.

지주회사별로는 KB(15.85%) SC(14.52%) 등의 총자본비율이 높았다.

금감원 측은 "2분기 모든 은행과 은행지주회사의 총자본비율이 경영실태평가 1등급 기준을 충족하는 양호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부터 바젤Ⅲ 경기대응완충자본, 국내 주요 은행(D-SIB) 추가자본 부과 등의 규제가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준비하겠다"며 "자본비율 하락 가능성에 대비해 적정 수준의 자본확충을 유도할 것"이라고 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172.7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2% 코미코 -17.31%
SK가스 -0.40% 툴젠 +0.14%
SK디앤디 +0.52% 모바일어플... 0.00%
삼성전자 -1.55% 엔지켐생명... -1.11%
현대중공업 +2.01% 브레인콘텐...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28%
LG전자 +4.05%
현대차 -2.94%
SK하이닉스 -0.41%
KB금융 +1.2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70%
컴투스 +2.05%
안랩 +13.65%
웹젠 -2.15%
아모텍 +0.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