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7월에 주식 2조3000억 매도…두달째 '팔자'

입력 2015-08-18 06:51:59 | 수정 2015-08-18 06:51:59
지난달 외국인 투자자들이 한국 상장주식 2조30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두달째 '팔자'다.

금융감독원은 18일 7월 한달간 외국인 투자자들이 상장주식 2조3000억원을 순매도하고, 상장채권 2조6000억원을 순유출했다고 밝혔다. 총 4조9000억원의 한국 주식과 채권을 판 것이다. 이는 2013년 6월 5조1000억원 이후 최고치다.

국가별로 영국이 1조6000억원의 한국 주식을 순매도하며 전달에 이어 최대 순매도국에 올랐다. 영국은 6월에도 2조3000억원어치를 팔았다. 케이만아일랜드와 독일이 각각 8000억원과 3000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미국, 이스라엘, 일본은 순매수 상위권을 차지했다. 미국은 1조6000억원, 이스라엘은 3000억원, 일본은 2000억원을 순매수했다.

지역별로 미국은 1조6000억원을 순매수했다. 유럽은 2조8000억원, 아시아는 2000억원의 매도 우위였다.

7월말 외국인들이 보유 중인 상장주식은 430조6000억원(총 시가총액의 28.9%), 상장채권은 102조9000억원(6.6%)으로 총 533조5000억원이다.

지난달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규모는 430조6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4조5000억원 감소했다. 미국이 169조7000억원(외국인 전체 보유액의 39.4%) 가장 많았고, 영국 34조4000억원(8.0%), 룩셈부르크 26조3000억원(6.1%) 순이었다.

채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조6000억원을 순유출했다. 순매수규모는 2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6조6000억원 줄어들었다. 만기상환규모는 4조6000억원 감소한 2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유럽이 순투자로 전환하였고, 아시아는 순유출로 돌아섰다.

태국, 미국, 말레이시아가 순유출 상위권에 올랐다. 태국, 미국, 말레이시아는 각각 1조3000억원, 6000억원, 3000억원을 순유출했다.

스위스가 최대 순투자국을 유지했고, 노르웨이와 룩셈부르크가 순투자 상위권을 차지했다.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규모는 103조원으로 전월에 비해 2조6000억원 줄었다. 국가별 보유규모는 미국이 18조3000억원(17.7%)으로 가장 많았다. 중국 (16조7000억원·16.2%)과 룩셈부르크 (12조6000억원·12.3%)가 뒤를 이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