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위안화 평가 절하에 여행·항공·화장품株 '직격탄'

입력 2015-08-12 11:13:49 | 수정 2015-08-12 11:13:49
기사 이미지 보기
중국 위안화 이틀새 3.51% 대폭 평가절하
중국인들 해외소비 대신 내수소비로 전환 가능성


중국이 이틀 연속 위안화 가치를 절하하면서 국내 증시에서 여행, 항공, 화장품 등 요우커(방한 중국인 관광객) 수혜주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위안화 약세로 인해 중국인의 해외 소비가 줄어들 수 있다는 분석에서다.

12일 오전 11시 현재 아모레퍼시픽은 전날보다 8.89% 떨어진 36만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LG생활건강도 7.24% 내린 76만9000원을 나타내고 있다.

아모레G, 스맥스비티아이, 산성앨엔에스, 한국화장품, 네오팜, 코스온, 에이블씨엔씨, 코리아나, 제닉 등도 모두 5~10%대 급락세다.

여행주와 항공주도 동반 급락 중이다. 하나투어모두투어는 각각 10% 이상 떨어지고 있고 아시아나항공(6.25%), 대한항공(2.67%)도 약세다.

중국 정부는 전날 위안화 가치를 전격 1.86% 인하한 데 이어 이날 추가로 1.62% 인하하면서 이틀 만에 위안화는 3.51% 대폭 평가절하됐다.

이번 조치로 인해 위안화 가치가 크게 떨어지면서 중국인 소비자들이 해외 소비를 줄이고 내수 소비를 늘릴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박정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향후 위안화의 추가 약세가 진행될 경우 폭발적으로 증가하던 중국인의 해외소비가 국내 소비로 전환될 수 있다"며 "여행 화장품 면세점 등 중국 인바운드(해외에서 국내로 입국하는 여행객) 소비주가 가장큰 피해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5% 툴젠 +1.38%
영원무역 0.00% 국영지앤엠 +0.65%
송원산업 0.00% 엘엠에스 -0.87%
SK디앤디 +3.56% 크리스탈 -1.23%
SK가스 0.00%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80%
삼성전자 -0.75%
롯데케미칼 -1.83%
현대제철 -1.29%
엔씨소프트 +4.6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1.72%
SK머티리얼... +1.44%
셀트리온 0.00%
SKC코오롱PI -0.70%
에스엠 -1.0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