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2분기 예상보다 큰 적자…목표가↓"-KTB

입력 2015-08-12 07:40:37 | 수정 2015-08-12 07:40:37
KTB투자증권은 12일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2분기 예상보다 큰 영업손실이 발생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7500원에서 7000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중립'을 유지했다.

전날 아시아나항공은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손실이 614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333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4% 감소했고 당기순손실은 854억원을 기록했다.

신지윤 연구원은 "2분기 영업손실이 최저 증권사 추정치보다 500억원 넘게 발생했다"며 "일시적으로 증가한 정비비와 운항단가(Yield) 하락 탓이 크다"고 설명했다.

올 2분기 정비비는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한 1052억원에 달했다. 이 같은 일회성 요인을 가만해도 300억원 수준의 영업적자가 발생했다는 분석이다. 정비비는 하반기에 다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운항단가는 국제여객과 화물 부문이 각각 14%, 16% 내렸다.

국제여객 운항 단가는 메르스로 인한 동북아 인바운드(해외에서 국내로 입국하는 여행객) 수요 감소와 A380의 미주노선 취항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화물 부문의 경우 포괄임차(wet lease) 화물기 투입에 따른 수급 악화가 부담이 됐다.

신 연구원은 "유류비가 저유가 영향에 전년 동기보다 26% 감소했으나 운항단가가 하락하면서 실적 개선에는 역부족이었다"며 "올 3분기에도 항공유가는 하락하겠지만 국제여객과 화물 운항단가가 각각 12%, 11%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739억원으로 추정했다.

그는 이어 "수익성이 좋았던 중국 일본노선 수성이 저비용항공사(LCC) 때문에 어려워졌다"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로 인해 인바운드 승객이 격감하며 단가 개선이 어려운 환경"이라고 판단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87.3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9% 모다 -0.11%
현대엘리베... -0.16% 바이온 -0.54%
보해양조 0.00% 테스나 +0.23%
STX 0.00% 캠시스 -0.81%
기신정기 -0.62% 조아제약 +1.17%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16%
현대모비스 -0.39%
삼성전기 -0.91%
LG유플러스 0.00%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14%
원익홀딩스 +0.12%
아모텍 -1.01%
테스 -0.51%
동진쎄미켐 +0.3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물산 +1.80%
삼성에스디... +5.75%
LG이노텍 +7.69%
현대제철 +1.37%
롯데케미칼 -0.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6.28%
셀트리온 +0.62%
서울반도체 +9.07%
유진테크 +8.15%
에코프로 +6.9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