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상승폭 줄여 2010선 아래로…롯데그룹株 강세

입력 2015-08-11 12:05:11 | 수정 2015-08-11 12:06:09
코스피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로 상승폭을 줄여 2010선 아래로 내려갔다.

11일 오전 11시54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59포인트(0.28%) 오른 2008.76을 나타냈다.

지수는 2020.15로 출발한 뒤 장중 2021.81까지 올랐다가 다시 2000선 후반으로 떨어졌다.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나란히 167억원, 79억원 어치를 팔아 지수를 끌어내리고 있다. 개인만 나홀로 236억원 어치를 사고 있다.

프로그램으로는 163억3200만원 어치의 자금이 들어왔다.

업종별로 등락이 엇갈리는 가운데 철강금속(1.84%), 통신(1.83%)등이 큰 폭으로 올랐고 전기가스(1.74%), 운수창고(1.17%)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롯데그룹주가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호텔롯데를 상장하고 그룹 순환출자를 연내 80% 이상 해소하겠다고 밝히자 롯데제과롯데쇼핑, 롯데칠성 등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롯데제과의 경우 보유하고 있는 관계회사 지분 가치가 재평가 받을 것이란 기대에 9% 가까이 치솟았다.

양일우 삼성증권 연구원은 "롯데제과가 가진 관계사 지분이 예전에는 단순히 들고 있는 지분이었다면 앞으로는 가치가 달라질 수 있다"며 "주가 할인이 아닌 할증요인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코스닥지수도 상승폭을 다소 줄여 750선 아래로 밀려났다. 현재 전 거래일보다 0.49% 오른 749.97을 나타내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88억원, 279억원 어치를 담은 반면 개인은 나홀로 676억원 어치를 팔았다.

개별 종목 중에서는 2분기 깜짝 호실적을 발표한 에스엠이 17% 넘게 급등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95% 오른 1174.3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경기 둔화를 방어하기 위해 위안화 평가절하에 나섰다.

인민은행 외환교역센터는 이날 달러·위안화 환율을 달러당 6.2298위안으로 고시했다.

지난 10일 고시환율인 6.1162위안보다 1.86% 상승한 수치. 이 같은 위안화 가치하락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0.7% 하락한 이후 최대 낙폭이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10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8% KG ETS 0.00%
한국쉘석유 -0.37% 구영테크 0.00%
삼성전자 -0.31% 영우디에스... -5.04%
SK디앤디 +2.45% 툴젠 +2.02%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80%
NAVER +1.38%
SK텔레콤 0.00%
LG화학 +1.61%
POSCO -0.5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73%
휴젤 +1.42%
카카오 -1.79%
셀트리온 +0.40%
클리오 +4.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