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능통장' ISA, 내년 도입…수익 200만원까지 비과세

입력 2015-08-06 13:32:04 | 수정 2015-08-06 13:32:08
다양한 금융상품을 하나의 계좌에 담을 수 있는 '만능 통장'이 빠르면 내년 초에 나온다. 기존보다 강한 세제 혜택을 부여해 저금리 시대에 국민들의 자산 증식을 돕겠다는 취지다.

금융위원회는 6일 실무협의를 거쳐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Individual Savings Account) 제도 도입방안을 확정하고, 2015년도 세법 개정안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ISA는 보험을 제외한 예금과 적금, 펀드, 파생결합상품 등을 하나의 계좌에 넣을 수 있다. 포트폴리오 투자를 지원한다는 개념이다. 또 3~5년 동안 계좌 내 여러 금융상품에서 발생한 순이익 중 200만원까지는 세금을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200만원을 초과하는 수익에 대해서는 9% 분리과세(지방소득세 포함시 9.9%)를 적용한다.

두 개의 금융상품에 투자해 각각 300만원의 이익과 90만원의 손실이 났다면, 현재는 이익 300만원에 15.4%의 세율을 적용해 46만2000원의 세금을 내야 한다.

두 상품을 ISA에 담았다면 순이익 210만원 중 한도 초과분인 10만원에 대해서만 9.9%를 분리과세에 9900원의 세금만 내면 된다. 기존보다 45만2100원을 덜 내는 것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가입대상도 근로소득자와 사업소득자로 대폭 확대(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는 제외)했다. 내년에 사라지는 재형저축과 소장펀드는 각각 총급여 5000만원 또는 종합소득 3500만원 이하 거주자, 총급여 5000만원 이하 거주자가 대상이었다.

세제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5년간 계좌를 유지해야 하며, 원금 및 이자 등의 인출이 제한된다. 다만 소득이 있는 15~29세 또는 일정소득 이하 가입자의 의무가입기간은 3년이다. 가입한도는 연 2000만원으로 5년간 1억원이다.

기획재정부는 ISA가 포함된 세법 개정안을 입법예고, 차관·국무회의 등의 절차를 거쳐 다음달께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개정안이 하반기 국회를 통과하면 내년 초부터 은행 증권 보험사 등을 통해 ISA가 판매된다.

금융당국은 내년부터 3년 동안 ISA 제도를 운영한 뒤 일몰 시점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2.7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9% KG ETS +0.25%
두산엔진 +3.89% 상보 +2.31%
에이블씨엔... -1.02% 인트론바이... 0.00%
SK디앤디 -1.17% CMG제약 +3.70%
SK가스 +2.27% 에스엔유 -3.7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75%
엔씨소프트 +1.68%
아모레퍼시... -0.64%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1.50%
비아트론 +0.21%
코텍 +0.36%
대화제약 +1.81%
코미팜 +6.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