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株, 어닝쇼크 2분기로 일단락…선별 접근 필요"-동부

입력 2015-07-30 07:48:14 | 수정 2015-07-30 07:48:14
동부증권은 30일 조선업종에 대해 올 2분기를 끝으로 사상 최악의 실적발표가 일단락된 것으로 진단했다. 이에 하반기 실적 개선 여력이 높은 현대중공업(131,0001,000 +0.77%)부터 선별적 접근에 나설 것을 추천했다.

조선 3사는 전날 일제히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3사의 2분기 영업손실은 총 4조7000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대해 김홍균 연구원은 "이미 시장에 알려진 바와 같이 해양설비의 대규모 손실과 충당금 발생이 원인이었다"며 "대우조선해양(24,800300 +1.22%)과 삼성중공업(8,82060 -0.68%)은 각각 3조원과 1조5000억원의 영업손실을 이번 분기에 반영함에 따라 추가적인 손실을 인식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판단했다.

최악의 실적 발표 속에서도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과 하반기 수주 증대는 국내 조선사에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김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상승은 헤지 비율이 낮은 조선소들의 실적에 유리하게 적용될 것"이라며 "현대중공업의 경우 올해 연결 기준으로 환율 10원 상승 시 약 350억원의 영업이익이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헤지는 가격변동이나 환위험을 피하기 위해 미리 일정기간동안 정해진 금액으로 거래키로 계약하는 것을 의미한다.

하반기에도 컨테이너선 수주가 이어지고 있으며, 액화천연가스(LNG)선과 초대형 부유식 원유 저장설비(FPSO), 액화천연가스설비(FLNG) 등 수익성이 양호한 해양생산설비 수주도 가시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조선주(株)에 대한 보수적 시각을 유지하되 선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는 조언했다. 특히 현대중공업은 2분기 실적 쇼크 규모가 작고, 올 3분기에는 환율 효과 등으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는 의견이다.

그는 "불확실성으로 조선주 주가가 일제히 하락했지만 현대중공업부터 선별적인 비중확대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54.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2.38% 엔지켐생명... -1.22%
삼성전자 -0.04% 바이로메드 +1.75%
SK가스 -0.54% 쌍용정보통... -0.26%
SK디앤디 +0.34% KG ETS +0.49%
더존비즈온 +4.10% 툴젠 +3.3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52%
셀트리온 +2.99%
삼성에스디... -0.80%
삼성바이오... +1.11%
SK이노베이... +3.7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48%
아프리카TV -3.55%
카페24 -0.94%
메디톡스 +0.09%
선데이토즈 +3.7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98%
SK하이닉스 +1.84%
셀트리온 +3.41%
CJ제일제당 +5.22%
삼성물산 +3.0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스튜디오드... +6.07%
바이로메드 +1.55%
포스코켐텍 +1.80%
메디톡스 +2.00%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