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성엘에스티, 적자 지속 '태양광 사업' 중단

입력 2015-07-29 16:30:57 | 수정 2015-07-29 16:30:57
오성엘에스티는 충주사업장(솔라사업부)의 '잉곳&웨이퍼' 생산 부문을 중단한다고 29일 공시했다.

생산 중단 분야의 매출은 약 572억1248만원으로, 지난해 연결 기준 전체 매출의 49.11%에 해당한다.

회사 측은 "태양광 업황 개선 지연과 이로 인한 적자 지속으로 사업부 매각을 추진했다"며 "하지만 인수 조건 차이로 매각 작업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이어 "태양광 사업을 중단하고 관련 자산 매각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는 기존 디스플레이 사업 부문(반도체, LCD 시험장비 등)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0.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7% 툴젠 +0.69%
두산엔진 +0.86% 자이글 -0.79%
SK디앤디 -0.48% 에이스테크 +0.60%
삼성전자 -0.05% 넵튠 -6.05%
SK가스 +5.53% 조이맥스 -0.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11%
OCI +0.34%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1.12%
금호석유 -3.5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3.12%
이오테크닉... +2.49%
원익IPS +0.41%
로엔 -0.67%
클리오 +6.2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