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포커스

"현대차 주가, 중국과 신차에 달렸다"

입력 2015-07-24 09:08:54 | 수정 2015-07-24 09:08:54
현대차가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지난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원·달러 환율도 긍정적인 상황이라 향후 주가 향방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최근의 상승세가 이어지기 위해선 중국 판매와 신차 판매가 중요하다"고 내다봤다.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24일 "현대차 주가는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는 가운데 중간배당이 부각되면서 바닥권 탈출에 성공했다"며 "환율의 움직임에 따라 단기적으로 추가 반등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본업 회복이 아직 불투명해 추세적인 반등을 기대하기는 이르다는 판단이다.

김준성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도 "이달 들어 원·달러 환율이 가파른 약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에 따른 판매 개선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그러나 루블과 헤알 등 이종통화에 대해 원화의 가치가 여전히 강세라, 원·달러 한 가지에 근거한 반등은 어려울 것"이라고 봤다.

지난해 4분기 이후 원·달러 환율의 약세에도, 전반적인 원화가치 강세로 현대차가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현대차 주가의 상승세 지속 여부는 중국 시장 상황과 신차의 성공 여부에 달려있다는 분석이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에서 5월부터 시작된 판매부진은 여전히 우려해야 할 대목"이라며 "아무리 중국 법인이 지분법대상에 국한되고, 순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다고 해도 세계 1위 시장으로서의 중요성은 희석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현대차의 2분기 지역별 판매를 보면 i10, i20, i20 액티브 등 신차가 투입됐던 유럽과 인도 지역은 판매량이 양호했다. 중국도 ix25나 미스트라 같은 현지 맞춤형 판매는 양호하게 나타났다. 이는 향후 판매개선의 관건이 구형차를 축소하고 맞춤형 신차를 늘리는 전략에 맞춰져야 함을 의미한다는 판단이다.

고 연구원은 "2분기에 선적된 투싼의 본격적인 해외 판매도 SUV이면서 신차란 점에서 기대된다"며 "특히 기존 구형 모델들의 판촉비를 낮출 수 있는 힘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5% 툴젠 +1.38%
영원무역 0.00% 국영지앤엠 +0.65%
송원산업 0.00% 엘엠에스 -0.87%
SK디앤디 +3.56% 크리스탈 -1.23%
SK가스 0.00%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80%
삼성전자 -0.75%
롯데케미칼 -1.83%
현대제철 -1.29%
엔씨소프트 +4.6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1.72%
SK머티리얼... +1.44%
셀트리온 0.00%
SKC코오롱PI -0.70%
에스엠 -1.0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