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株, 대규모 손실 가능성 제기…주가 약세 불가피"-NH證

입력 2015-07-19 14:44:11 | 수정 2015-07-19 14:44:11
NH투자증권은 19일 조선업종에 대해 "수주 부진이 지속되는 가운데 대규모 손실 가능성이 부각되고 있어 주가는 당분간 부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투자의견 '중립' 유지.

이 증권사 유재훈 애널리스트는 "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의 대규모 적자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주가가 급락했다"면서 "정확한 손실 규모는 파악하기 어렵지만, 공기 지연 등을 감안할 때 부실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삼성중공업의 경우 작년 1분기 공사손실 충당금 5000억원 등 3630억원의 영업 적자를 인식하면서 부실공사에 대한 충당금을 이미 설정했지만, 현재 공기 지연 등으로 인한 추가 부실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유 애널리스트는 "추가 부실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나이지리아 수주건(Egina FPSO)에 대해 공사 금액의 13% 수준의 손실을 이미 인식했고, 기설정된 충담금과 20% 미만 수준의 공정률을 감안할 때 2분기에 대규모 충당금 설정 가능성은 낮다"면서도 "손실 확대 가능성이 제기된 만큼 주가는 약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중공업도 추가 손실 가능성이 제기됐다. 유 애널리스트는 "반잠수식 시추설비 3기 건조가 지연되고 있어 현대중공업의 추가 손실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미 반영된 충당금을 감안하면 추가 손실 규모는 1000억원 내외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부실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에 대해서는 "워크아웃 등 최악의 상황으로는 가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과도한 이자 비용 부담으로 장기화 될 가능성이 높으며, 영업현금 창출 능력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재무부담이 지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080.5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7% KG ETS +0.73%
현대EP 0.00% 청담러닝 -0.27%
삼성전자 -0.42% 에프티이앤... -3.33%
SK디앤디 -0.13% 프리젠 -39.27%
SK가스 +0.46% 네패스 -0.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42%
현대차 0.00%
삼성전기 +0.68%
SK하이닉스 +1.61%
LG전자 -2.0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오스템임플... -0.48%
컴투스 -1.25%
동아엘텍 -0.20%
바이로메드 -0.10%
에스엠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6.10%
삼성전자 -0.42%
SK하이닉스 +1.61%
삼성전기 +0.68%
POSCO +1.4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0.18%
인터플렉스 +8.64%
메디톡스 +1.23%
SK머티리얼... +4.06%
비에이치 +7.5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