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백기사' KCC 의결권, 내일 항고심…엘리엇 항고 "합병 경영권 승계 목적"

입력 2015-07-13 16:25:40 | 수정 2015-07-13 16:29:12
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물산의 백기사로 나선 KCC의 의결권에 대한 가처분 항고심이 14일 열린다. 재판부는 오는 17일 주주총회를 앞두고 최대한 이른 시간에 결론을 내겠다는 입장이다.

서울고등법원 민사40부(이태종 부장판사) 13일 '삼성물산 주주총회 소집 및 결의금지 가처분' 항고심 심문기일에서 KCC 의결권 가처분 항고심도 하루 뒤에 열기로 결정했다. 재판부는 두 심리에 대한 결론을 삼성물산 주주총회가 예정된 오는 17일 전까지는 내리겠다고 밝혔다.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은 이날 열린 삼성물산 주주총회 소집 및 결의금지 가처분 항고심에서도 이번 합병이 삼성 총수 일가의 지배권 승계를 위한 것이며 주주들의 이익에는 반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엘리엇 측은 1심이 엘리엇의 '유지(留止)청구권'(이사가 불법 행위를 중지하도록 소액 주주가 청구할 수 있는 권리)를 인정하지 않은 점을 들어 "이는 합리적 이유 없이 차별하는 것으로 헌법에 위배되는 해석"이라고 말했다.

또 세계적인 의결권 자문업체인 아이에스에스(ISS)와 글래스 루이스가 삼성물산 주주들에게 합병 반대를 권고했다며 합병 반대에 대한 정당성을 강조했다.

삼성물산 측은 엘리엇의 주장에 대해 "상장회사 간 합병비율은 주가에 의해 산정하라고 법으로 돼 있다"며 "ISS 등 자문업체는 사모펀드와 공생관계"라고 반론했다.

엘리엇은 지난달 4일 경영참가를 목적으로 삼성물산 지분 7.12%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제일모직삼성물산의 합병이 삼성물산 주주들에게 불공정하다며 합병 반대를 주장해왔다. 주주총회 소집통지 및 결의금지 가처분과 KCC에 대하 별도로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을 법원에 제기했으나 모두 패했다. 삼성물산은 우호지분 확보를 위해 자사주 899만주(5.76%)를 KCC에 매각한 바 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