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헤파빅-진' 치료증상 확대 임상 돌입

입력 2015-07-09 11:23:16 | 수정 2015-07-09 11:23:16
녹십자가 세계 최초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는 유전자 재조합 항체 의약품 '헤파빅-진'의 적응증(치료 증상) 확대를 위한 임상시험에 돌입한다.

녹십자는 헤파빅-진의 만성 B형 간염 치료 적응증 확대를 위한 임상1상 시험계획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9일 밝혔다. 헤파빅-진은 유전자 재조합 방식의 B형 간염 항체치료제로 B형 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로 구성된 바이오 신약이다.

지난해부터 녹십자는 B형 간염을 기저질환으로 하는 간이식 환자를 대상으로 간이식 수술 후 B형 간염의 재발을 예방하기 위한 임상2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헤파빅-진은 기존 혈장 유래 제품에 비해 순도가 높고 B형 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 능력이 뛰어나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기존 혈장 유래 제품에 비해 투여량이 적고 투여시간이 단축되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만성 B형 간염 환자 완치가 헤파빅-진의 최종 목표다.

세계적으로는 약 3억5000만명의 만성 B형 간염 환자가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많은 환자들이 간경변 내지 간암으로 발전해 간이식을 받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중국은 약 1억명 이상의 만성 B형 간염 환자가 있어 향후 간이식의 증가와 함께 B형간염 면역글로불린(항체 작용을 하는 단백질)의 수요 또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녹십자 관계자는 "지금까지 세계적으로 유전자재조합 방식의 B형 간염 항체 치료제의 상용화에 성공한 국가나 업체가 없다"며 "헤파빅-진이 개발에 성공하면 세계 최초의 유전자재조합 B형 항체 치료제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헤파빅-진은 2013년 기존 혈장 유래 제품보다 안전성 및 효능, 편의성 등이 크게 개선될 것이 인정돼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유럽의약국(EMA)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을 받았다.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임상시험시 세금감면 신속심사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녹십자는 이 제제의 국내 개발과 더불어 세계 임상을 계획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091.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컴투스 +1.30%
SK디앤디 -0.13% 엠벤처투자 -0.87%
SK가스 +1.93% 넥스트바이... -2.30%
삼성전자 +1.00% 툴젠 +0.48%
SK하이닉스 +1.52% 어보브반도... -0.1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2.14%
POSCO +1.25%
삼성엔지니... +2.06%
삼성증권 -0.15%
삼성SDI +1.5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47%
셀트리온 0.00%
고영 -2.13%
서울반도체 -1.47%
인터파크홀... +0.6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5.11%
현대미포조... +7.04%
SK하이닉스 +1.52%
SK텔레콤 -0.22%
롯데케미칼 -0.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5.01%
솔브레인 +2.45%
파라다이스 +1.31%
웹젠 +4.04%
이오테크닉... -1.3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