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레이더

"그리스, 채권단 요구 수용할 가능성 높아"

입력 2015-07-06 07:20:47 | 수정 2015-07-06 07:20:47
NH투자증권은 6일 "그리스가 만약 유로존 탈퇴를 선택한다면, 기나긴 고통은 그리스에만 해당될 것"이라며 "국민투표 결과에 관계없이 그리스가 채권단의 요구를 수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 증권사 오태동 애널리스트는 "그리스의 월별 부채만기 도래 금액을 보면 오는 7월 78억유로, 8월 58억유로, 9월 61억유로를 정점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할 것"이라며 "2016년 연간 부채만기 도래금액은 88억유로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즉, 그리스 입장에서는 이번 위기만 넘기면 내년까지는 채무불이행 위험이 줄어들기 때문에, 어떻게든 구제금융 연장을 시도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

오 애널리스트는 "그리스 입장에선 독자 생존 가능성이 희박하기 때문에, 국민투표 결과에 관계없이 채권자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