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증시, 그리스 쇼크에 '블랙먼데이'…뉴욕증시 2%대 급락

입력 2015-06-30 06:30:04 | 수정 2015-06-30 06:32:55
그리스 디폴트(채무불이행) 우려가 글로벌증시를 강타했다. 그리스 채무협상이 파국으로 치달을 것이라는 우려로 앞서 열린 아시아증시는 물론 유럽증시와 미국증시도 급락세를 면치 못했다.

◆ 미국·유럽증시 '흔들'…다우 1.95%↓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50.33포인트(1.95%) 내린 1만7596.3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43.85포인트(2.09%) 떨어진 2057.64를, 나스닥 종합지수는 122.04포인트(2.40%) 하락한 4958.47을 각각 기록했다.

'그리스 디폴트' 우려로 뉴욕증시는 물론 세계 주요국 증시도 동반 폭락했다.

그리스에 대한 최대 채권국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직전 거래일 종가보다 3.56% 밀린 1만1083.20에 거래를 마쳤다.

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3.74% 하락한 4869.82로 장을 끝냈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1.97% 떨어진 6620.48로 문을 닫았다.

이들 주요국보다 국가채무 비율이 커서 위기에 더 취약한 포르투갈과 이탈리아 증시는 5% 이상 미끄러졌고, 스페인 증시 역시 4.56% 밀려났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 지수는 4.14% 하락한 3471.91을 기록했다

앞서 열린 코스피지수는 29.77포인트(1.42%) 내린 2060.49로 밀렸고, 코스닥지수는 17.46포인트(2.33%) 하락한 733.04로 마감했다.

중국 상하이증시는 장중 한때 7.58% 폭락하면서 4000선이 붕괴되기도 했다. 지난 주말 단행된 인민은행의 기준금리 및 지급준비율 인하효과로 개장 후 2.49%까지 올랐지만 그리스발(發) 악재가 부각되면서 하락세로 돌아섰다. 7% 넘게 떨어진 후엔 낙폭을 줄여 3.34% 하락한 4053.03에 거래를 마쳤다.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그리스 사태와 중국 증시 하락 여파로 2.88% 떨어진 2만109.95에 마감했다.

◆ 파국으로 치닫는 그리스…S&P, 신용등급 강등

그리스가 국제통화기금(IMF)에 부채를 상환하지 못한다고 밝힌 것이 시장에 불안감을 키웠다. 그리스 당국자는 이날 "IMF에 상환해야 하는 부채 15억4천만 유로를 30일까지 상환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그리스가 추가 지원이 없는 상태에서는 유로존을 떠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리스는 지난 주말 그리스와 채권자들의 부채 협상이 결렬되자 은행 폐쇄를 결정한 바 있다.

유럽연합(EU)은 그리스발(發) 리스크가 유로존의 다른 국가로 전이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그리스에 제안된 예산 삭감과 긴축 정책은 사실 그리스에 좋은 것이라며 "그리스는 죽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기 때문에 스스로 죽음을 선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로존 재무장관들은 그리스의 구제금융 종료일을 6월 30일로 못박으며 그리스 정부의 구제금융 단기 연장 제안을 거부했다.

그리스는 이날까지 국제통화기금(IMF)에 채무 15억 유로를 상환해야 하기 때문에 그리스의 디폴트(채무불이행)가 임박한 상태다.

신용평가사 S&P는 이날 그리스의 신용등급을 기존 'CCC'에서 'CCC-'로 강등했다. 등급 전망은 '부정적'으로 제시됐다.

S&P는 그리스가 현재의 환경이 변화하지 않으면 앞으로 6개월 안에 부채를 상환하지 못해 디폴트를 선언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S&P는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가 채권단이 제시한 협상안을 두고 국민투표를 진행키로 결정한 것은 금융과 경제 안정성보다 그리스 국내 정치를 더 중요하게 보고 있다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그리스와 더불어 카리브해에 있는 미국 자치령 푸에르토리코에서도 채무 위기가 고조되고 있어 시장을 긴장시키고 있다.

알레한드로 가르시아 파디야 푸에르토리코 주지사는 이날 720억 달러(약 80조9000억원)에 달하는 공채를 상환할 능력이 없다며 채권단에 채무상환 기한 연장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bk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