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SK합병 통과될 것…주가하락은 매수 기회"

입력 2015-06-25 09:22:30 | 수정 2015-06-25 09:22:30
국민연금의 반대에도 증권가에서는 SKSK C&C의 합병안이 주주총회를 통과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주주 보유지분이 많고, 합병 이후 전망도 긍정적이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김준섭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5일 "합병이 추진되기 위해서는 SKSK C&C 각각 주총 참석 인원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며 "70%의 주주가 주총에 참석한다고 가정하면 각 회사별로 약 45%의 찬성을 확보하면 합병이 승인된다"고 말했다.

SK 지분 7.19%를 보유한 국민연금은 전날 의결권 행사전문위원회를 열고, 합병비율 및 자사주 소각시점이 SK의 주주가치를 훼손할 우려가 있다며 반대 의결권 행사를 결정했다. 국민연금은 SK C&C 지분도 6.4% 가지고 있다.

SKSK C&C는 지난 4월20일 합병을 결정했다. SK C&C가 SK를 흡수합병하는 형태로, 합병비율은 SK C&C대 SK가 1대 0.7367839다. 합병 결정 당시 SK 주가는 저평가, SK C&C 주가는 고평가돼 SK 주주에 불리하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그러나 글로벌 의결권 자문기구인 ISS와 국내 자문기구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 등은 앞서 합병에 따른 지배구조 단순화가 주주들의 이해관계에 부합한다는 취지로 찬성 의견을 표명한 바 있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SK C&C→SK(지주회사)→계열사'로 이어지는 이중 지배구조를 가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 연구원은 "국내 및 해외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SK의 지분 14.4%, SK C&C 지분 6.9%는 합병안에 찬성할 가능성이 높다"며 "SK C&C의 최대주주 보유지분 46.2%, SK C&C가 보유하고 있는 SK 지분 38.2%를 고려하면 양사 모두 합병안이 통과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같은 가능성을 감안하면 합병안 통과 불확실성에 따른 주가하락은 매수 기회라는 의견이 나온다.

최관순 SK증권 연구원은 "SKSK C&C 주가 흐름에서 중요한 것은 합병 여부"라며 "현재 의결권 상황을 볼 때 합병 자체는 무리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합병으로 인한 재무구조 개선으로 인수합병(M&A)을 통한 성장전략이 탄력을 받을 가능성 등 합병 이후 성장 전망이 좋다"며 "추가적인 주가 하락은 매수 기회"라고 판단했다.

SKSK C&C 주가는 전날 합병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로 각각 0.51%와 2.00% 하락했다. 양사의 합병 주총은 오는 26일 열린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툴젠 +0.34%
SK디앤디 0.00% 디오 -2.28%
삼성전자 +0.92% 셀트리온 +0.10%
SK가스 -3.24% 삼영이엔씨 +0.86%
지코 -3.23% 셀루메드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60%
대한항공 +1.97%
현대중공업 +1.62%
미래에셋대... +1.67%
팬오션 -3.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24%
셀트리온 +0.10%
클리오 -2.41%
더블유게임... +1.45%
코미팜 -1.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