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증시, 18년 만에 최고치 기록 … 글로벌 증시 순풍 타고 2만900엔 대 진입

입력 2015-06-24 10:59:39 | 수정 2015-06-24 13:15:08
일본 증시가 연일 급등해18년 만에 최고치로 뛰었다.

24일 오전 10시50분 현재 도쿄증권거래소에서 닛케이평균주가는 전날보다 112.29엔(0.54%) 오른 2만921.70엔을 기록했다. 일본 증시가 2만900엔 대에 올라선 것은 1996년 12월 이후 18년 만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와 관련, "아베노믹스(아베 신조 총리의 경제정책)의 성과가 나타나면서 소비심리가 개선됐고, 이달 하순 들어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증시도 오름세를 타고 있어 투자심리가 크게 좋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74.5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1% 큐캐피탈 +3.77%
흥아해운 +23.27% 세진전자 +26.96%
SK디앤디 -0.85% 썬코어 -11.32%
SK가스 -1.78% 에코프로 +0.45%
삼성전자 +1.42% 에스아이티... -22.3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33%
NAVER +0.25%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1.7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59%
알파홀딩스 -0.83%
AP시스템 -0.19%
메디톡스 +0.35%
파라다이스 -2.1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14%
삼성화재 +2.24%
KB금융 +2.96%
현대차 +1.01%
SK이노베이... 0.0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2.90%
메디톡스 +4.78%
CJE&M 0.00%
티씨케이 +6.70%
GS홈쇼핑 +1.6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