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노조, 최경수 이사장에 반기…"퇴진 운동 불사한다"

입력 2015-06-15 10:27:47 | 수정 2015-06-15 10:27:47
17년 만에 확대된 상·하한가(가격제한폭) 시행 첫날, 한국거래소 노동조합이 최경수 이사장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최 이사장의 코스닥시장 분할 방침에 대한 강력한 반발이다.

노조는 앞으로 자본시장 구조개편을 두고 반대 의사를 천명한데 이어 금융위원회의 실무작업에 일체 협조하지 말 것 등을 요구하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이사장의 퇴진 운동 역시 불사한다는 방침이다.

이동기 거래소 노조위원장은 15일 '최경수 이사장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코스닥시장 분할을 추진한다면 자본시장 수장으로서 직무유기이자 정치권과 정부의 하수인임을 자인하는 결과"라고 경고한 뒤 "거래소 이사장으로서 개인투자자를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위험한 발상에 대해 반대하지 않는다면 즉각 퇴진 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이번 공개서한에서 △ 자본시장 구조개편에 대해 명확히 반대 의사를 천명할 것 △자본시장 구조개편 저지를 위한 전사적 실행계획을 마련할 것 △경쟁력강화 태스크포스(TF)를 해체하고 금융위의 실무작업에 협조하지 말 것 △ 지주회사 방안은 즉시 폐기할 것 등 네 가지 요구사항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조직의 수장으로서 마땅히 해야할 이 요구 사안들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더 이상 수장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자본시장 65년사에 최악의 낙하산으로 기록되며 불명예 퇴진할지, 아니면 불의에 맞서 시장을 지켜낸 소신 있는 이사장으로 남을지를 선택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에 따르면 최 이 사장은 공공기관 해체 이후 기업공개(IPO)와 지주회사 방안을 선제적으로 제시, 코스닥 구조개편에 대해 마땅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

이 위원장은 "코스닥 분할의 경우 벤처업계가 현 정권의 레임덕을 앞두고 코스닥시장 진입장벽을 제거해 개인투자자를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위험한 발상"이라며 "지금까지 반대의사 한 번 표명하지 못하고 있는 거래소 이사장은 자본시장의 수장으로서 최소한의 자격도 없다"고 주장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8% KG ETS 0.00%
한국쉘석유 -0.37% 구영테크 0.00%
삼성전자 -0.31% 영우디에스... -5.04%
SK디앤디 +2.45% 툴젠 +2.02%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80%
NAVER +1.38%
SK텔레콤 0.00%
LG화학 +1.61%
POSCO -0.5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73%
휴젤 +1.42%
카카오 -1.79%
셀트리온 +0.40%
클리오 +4.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많이 본 뉴스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