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CI "중국 A주, 문제 해결시 신속편입"…韓 자금 이탈 우려 계속

입력 2015-06-10 08:50:01 | 수정 2015-06-10 08:50:01
글로벌 주가지수 업체 MSCI는 중국 본토증시 A주의 신흥시장 지수 편입을 유보했다고 밝혔다.

다만 MSCI가 관련 사안이 풀리는대로 중국 A주를 조속히 편입하기로 약속함에 따라 중국 증시 비중 확대로 인한 한국에서 자금 이탈 우려가 게속 상존할 것으로 보인다.

MSCI는 9일(현지시간) 올해 시장분류 검토 결과를 이같이 발표하고 시장 접근성과 관련된 몇몇 주요 사안들이 해결되면 중국 A주를 조속히 편입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MSCI는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증감회)와 실무반을 만들어 관련 사안 해결을 협의하기로 했다.

MSCI는 이날 발표문에서 작년 연례 시장분류 검토 결과 이후 중국 자본시장에서 후강퉁(홍콩-상하이 증시 교차거래)의 성공적 개시, 위안화적격외국인기관투자자(RQFII) 대상 확대 등 상당히 긍정적인 시장개방 조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임박한 선강퉁(홍콩-선전 증시 교차거래) 개시와 적격외국인기관투자자(QFII) 제도의 추가 자유화 가능성도 중국 A주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할 것이라고 MSCI는 덧붙였다.

하지만 쿼터 분배 과정의 신뢰성, 자본 이동 제한 등의 우려 사항이 국제 기관투자자로부터 제기돼 이를 풀기 위해 증감회와 협력하기로 했다고 MSCI는 설명했다.

MSCI는 내년 연례 시장분류 검토 이전에도 이들 사안이 해결되는 대로 중국 A주 편입 결정을 내릴 수 있다고 예고했다.

레미 브리앙 MSCI 세계 리서치 책임자는 "증감회와의 협력을 통해 중국 A주가 국제 투자자들에게 추가 개방되고 MSCI 신흥시장 지수에 편입되는 데 도움이 되는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MSCI 신흥시장지수에 편입돼 있는 한국은 올해에도 선진지수 편입 관찰 대상국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MSCI 선진지수에 편입되려면 먼저 관찰 대상국에 포함돼야 하는데, 한국은 지난해 선진지수 편입 관찰 대상국에서 제외된 상태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10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8% KG ETS 0.00%
한국쉘석유 -0.37% 구영테크 0.00%
삼성전자 -0.31% 영우디에스... -5.04%
SK디앤디 +2.45% 툴젠 +2.02%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80%
NAVER +1.38%
SK텔레콤 0.00%
LG화학 +1.61%
POSCO -0.5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73%
휴젤 +1.42%
카카오 -1.79%
셀트리온 +0.40%
클리오 +4.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