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파문, 6월 첫째주가 고비"-삼성證

입력 2015-06-01 07:52:11 | 수정 2015-06-01 07:52:11
삼성증권은 1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가 한국의 사회·경제적으로 미치는 부정적 파급효과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증권사 전종규 애널리스트는 "아직까지 메르스가 가장 위협적인 바이러스의 확장성을 의미하는 3차 감염 사례가 보고되지 않고 있다"면서 "세계보건기구(WHO)도 메르스가 사람 간 3차 전염이 발생하지 않는 한 여행 제한 등의 조치는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고 했다.

때문에 전 애널리스트는 "메르스 최대 잠복기가 확인되는 6월 첫째주까지 3차 감염이 확인되지 않는다면 메르스 파문은 일단락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전 애널스트는 "2003년 사스(SARS) 사태를 경험한 중국과 대만은 한국 여행 취소가 나타나는 등 민감한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다"며 "향후 한국에서 메르스 사망자의 발생이나 3차 감염이 확인된다면, 시점상 여름 최대서수입에 진입하는 시점에서 국내를 찾는 관광객이 줄어드는 악재 요인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중국 인바운드 수요의 10% 감소는 1조5000억원에 달하는 국내 소비 위축효과로 연결되며, 2003년 사스 사태의 경험으로 전염환자 감소 이후 홍콩의 중국 인바운드 정상화까지 소요된 시간은 3개월이었다"고 덧붙였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9.2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넥센테크 -1.37%
두산인프라... +0.21% KH바텍 -2.39%
SK디앤디 -2.08% 이엠텍 +4.44%
SK가스 -1.21% 와이지-원 -0.48%
LG이노텍 -0.36% 엔지켐생명... -1.3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