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셀 이뮨셀-엘씨, 간암환자 생존기간 1.5배 연장

입력 2015-05-27 11:24:58 | 수정 2015-05-27 11:24:58
간암 환자 자신의 혈액에서 만든 면역세포치료제가 간암 재발률을 약 40%, 사망률을 약 80%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의 윤정환·이정훈 교수팀은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서울대학교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국내 5개 병원 230명의 환자가 등록된 3상 임상시험을 통해 이같은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이는 간암에 대한 면역세포치료제의 효과를 입증한 세계 최초의 연구로서, 현재까지 간암의 재발을 줄일 수 있는 유일한 치료법이란 설명이다. 이 연구는 세계 소화기학 분야에 최고 권위의 학술지인 '가스트로엔테롤로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종양을 제거한 간암 환자 230명을 면역세포치료군(115명)과 대조군(115명)으로 나눠 치료효과와 안전성을 비교했다. 치료군에는 녹십자셀이 개발한 면역세포치료제 '이뮨셀-엘씨'를 60주간 총 16회 투여했고, 대조군에는 추가 치료를 하지 않았다.

연구 결과 무병생존기간(암이 재발하지 않고 생존하는 기간)이 대조군에서는 30개월인 반면, 치료군에서는 44개월로 약 1.5배 연장됐다. 치료군은 대조군에 비해 재발률은 37%, 사망률은 79% 낮았다.

또 2년내 간암 재발률이 대조군에서는 46%인 반면, 치료군에서는 28%였다. 4년내 사망률도 대조군에서는 15%인 반면, 치료군에서는 4%로 나타났다. 중대한 부작용의 발생에 있어서 두 군 간에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

연구팀은 "간암의 재발을 줄이기 위해 많은 노력이 있었지만, 현재까지 대규모 임상시험에서 효과가 입증된 치료제는 없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면역세포치료제가 재발을 줄이고 생존기간을 늘리는 세계 최초의 확증된 치료법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간암은 2012년 국내 발생 암 환자(22만4117명) 중 6위(7.3%)를 차지할 정도로 한국인에게 흔한 암이다. 그러나 5년 생존율은 30.1%로 다른 암에 비해 예후가 나쁘다. 특히 경제활동이 왕성한 40~50대에 많이 발생해서 사회경제적 손실의 규모가 가장 크다.

연구팀은 국내에서 개발된 면역세포치료제의 우수한 치료 효과에 힘입어 간암 환자의 생존기간이 크게 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