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금리 인상 지연 전망으로 상승…S&P500 최고치 경신

입력 2015-05-19 06:25:04 | 수정 2015-05-19 07:02:47
금리인상 지연 전망으로 미국 증시가 상승했다.

18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32포인트(0.14%) 오른 1만8298.88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47포인트(0.30%) 상승한 2129.20을 기록,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나스닥종합지수는 30.15포인트(0.60%) 오른 5078.44로 거래를 마쳤다.

개장 초반 보합권에서 혼조세에 거래되던 뉴욕 증시는 오전 11시를 기점으로 일제히 올랐다. 그리스 채무협상과 관련한 불안감이 여전했지만 미국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시점이 늦춰질 것이란 전망이 퍼져 투자심리 개선에 도움을 줬다.

경제지표는 예상치를 밑돌았다. 이날 전미주택건설협회(NAHB)는 5월 미국 주택시장지수가 54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치(57)와 전월 지수(56)를 모두 밑돌았다.

지난주 미국의 4월 산업생산과 소매판매 지표가 부진한데 이어 부동산지표마저 부진하게 나오면서 미국 경제의 회복세가 예상보다 달리 더딘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더불어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비둘기파(온건파)에 가까운 발언을 한 것도 증시에 영향을 줬다. 이날 찰스 에반스 총재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2016년 초까지 제로금리를 유지해야 한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부진한 경제 지표로 인해 미국 중앙은행이 9월 이전에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는 모습이었다.

종목별로 애플이 자사주 매입 확대 요구에 1.4% 상승했다.

반면 골드만삭스가 쉐브론에 대한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매도’로 하향 조정했다는 소식에 쉐브론은 1.28% 내렸다. 옐프도 0.70% 하락했다. 파이퍼 제프레이 코스가 투자 의견을 ‘비중확대’에서 ‘중립’으로 내려잡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국제유가는 내렸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26센트(0.4%) 내린 배럴당 59.43달러에 마감됐다.

최성남 한경닷컴 기자 sul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