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정몽구 회장 보유 주식가치 급감…상승 랠리서 그룹주 소외

입력 2015-05-12 07:16:36 | 수정 2015-05-12 07:16:36
삼성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의 계열 주식이 증시 랠리 과정에서 소외되면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가족과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부자의 보유 주식 가치가 올들어 수 조원씩 쪼그라 들었다.

12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전날 종가 기준으로 1조원 이상의 상장주식 자산을 보유한 주식 부호는 모두 22명으로 집계됐다.

주식 부호 1위인 이건희 회장의 보유 주식 가치는 11조8821억원으로 연초(12조3507억원)에 비해 4686억원(3.8%) 줄었다.

이 회장의 부인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의 주식 가치는 65억원 증가했으나 세 자녀의 주식 자산은 모두 감소했다.

주식 부호 3위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주식 가치는 연초 9조2762억원에서 7조8110억원으로 1조4652억원(15.8%) 줄었다.

주식 부호 공동 8위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제일모직 사장의 주식 평가액도 연초보다 4천971억원(18.1%)씩 줄어든 2조2509억원으로 집계됐다.

삼성가 5명의 주식 자산은 연초보다 2조9215억원 증발한 것이다.

코스피가 1926.44에서 2097.38로 뛰어오르는 동안 제일모직, 삼성SDS 등 주요 계열사들이 1분기 '어닝 쇼크'(실적 충격)를 보이며 주가가 약세를 보인 탓이다.

정몽구 회장 부자의 보유 주식 가치도 급감했다.

주식 부호 4위인 정몽구 회장의 주식 자산은 5조9405억원에서 5조3127억원으로 6278억원(10.6%) 줄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도 보유 주식 가치가 연초 4조1537억원에서 2조4159억원으로 1조7378억원(41.8%) 감소해 주식 부호 순위 7위로 밀려났다.

정 회장 부자의 보유 주식 평가액 감소는 현대차와 기아차 등 주요 계열사의 주가가 하락한데다 현대글로비스 주식 13.39%를 처분한데 따른 것이다.

이건희 회장 가족과 정몽구 회장 부자의 주식 가치 감소액을 합치면 무려 5조2871억원에 이른다.

그러나 주식 부호 2위인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9조6730억원으로 10조원을 목전에 뒀다.

'황제주' 아모레퍼시픽 등 상장 계열사의 주가 상승으로 서 회장의 주식 자산은 연초(6조741억원)보다 3조5989억원(59.2%)이나 뛰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bk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