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한 달 만에 650선 '뚝'…백수오 엎친데 금리 덮쳐

입력 2015-05-07 11:26:05 | 수정 2015-05-07 11:26:27
'가짜 백수오' 파동으로 흔들리기 시작한 코스닥지수가 한달 만에 650선으로 주저앉았다.

백수오 여파가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글로벌 금리 급등에 따른 충격까지 가세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7일 오전 11시14분 현재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41포인트(1.26%) 내린 657.53을 나타냈다. 지수가 650선으로 떨어진 건 지난달 6일(658.99) 이후 한 달 만이다.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283억원, 192억원 어치를 팔아 지수를 끌어내리고 있다. 개인만 홀로 533억원을 담고 있지만 하락을 막기엔 역부족이다.

이현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채권시장의 금리 상승이 주식 시장에 부정적 이슈가 되고 있다"며 "그동안 저금리 하에서 중소형주가 유리했던만큼 금리 상승은 코스피보다 코스닥에 더 부담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은행의 추가적인 금리 인하 기대도 낮아지는 분위기"라며 "이에 따라 저금리 수혜를 받았던 중소형주에는 부정적인 상황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날 개별 종목 중에서는 내츄럴엔도텍이 하한가를 이어갔다. 이미 닷새 연속 하한가로 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매도 잔량은 585만 여주에 달한다. 에이씨티는 1분기 실적 실망감에 14% 넘게 급락했다.

이스트아시아홀딩스는 화장품 제조사를 인수할 의향이 있다는 소식에 9% 이상 뛰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